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려·유기동물 ‘인수공통감염’ 병원체 발견…세종시 “주의요구”

최종수정 2019.12.11 09:07 기사입력 2019.12.11 09: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세종) 정일웅 기자] 반려·유기동물에 기생한 진드기에서 인수공통감염병 병원체가 발견돼 주의가 요구된다.


세종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11월 반려동물 및 유기동물을 대상으로 진드기 감염증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총 8건의 진드기 매개질병 병원체를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실태조사는 동물, 사람, 환경의 건강이 하나로 연결된다는 ‘원 헬스(One Health)’ 개념에 따라 반려동물을 통한 인체감염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실시됐다.


대상은 지역 통물병원에서 채집·의뢰된 진드기 61건·355개체로 보건환경연구원은 조사대상에서 채집한 진드기 종류 및 인수공통감염병 병원체 감염 여부를 조사했다.


이 결과 채집한 진드기에는 인수공통감염병인 라임병(4건)과 바베시아증(4건)이 확인됐다.

인수수공통전염병이 반려동물을 통해 사람에게 옮겨지는 것은 흔한 경로가 아니다. 하지만 이 전염병이 일단 사람에게 옮겨올 경우 치료가 어렵고 매우 위험한 상태에 빠질 수 있는 탓에 반드시 반려동물의 진드기 감염을 차단하는 게 중요하다고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강조했다.


또 진드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반려견과 산책 또는 야외활동을 해야 할 때는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진드기가 많은 풀숲과 잔디밭 등지는 출입을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 보건환경연구원 윤창희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실태조사로 반려동물이 인체에 전파할 수 있는 진드기의 인수공통전염병 감염정보를 사전에 파악 할 수 있었다”며 “반려견주는 야외활동 시 진드기를 주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종=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