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2.6만건 분석…'안전 체크리스트' 제정

최종수정 2019.12.11 07:00 기사입력 2019.12.11 06:56

댓글쓰기

5년간 서울시 건설공사장 안전점검 빅데이터 분석해
재해유형별 근로자 안전 및 보건, 시공 및 품질점검 등 체크리스트 제정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2.6만건 분석…'안전 체크리스트' 제정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서울시가 지난 5년간 건설공사장을 안전 점검한 2만5779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도심지 건설공사에 최적화된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제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관련 내용은 근로자의 안전, 보건, 시공, 품질관리 등으로 구성됐다.


건설현장은 통계적으로 다른 분야의 사업장에 비해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전관리 이행의 주체인 시공사, 발주자, 감리자가 재해예방을 위한 관리감독을 진행한다. 특히 철저한 안전관리를 수행하기 위해 도심지 건설공사에 최적화된 근로자 안전과 보건 및 시공품질 관리 등을 실수 없이 하기 위해 체크리스트가 필요하다.


발주자는 현장점검시 현장의 안전점검 상태를 확인하는 리스트로, 감리자는 건설현장의 안전순찰 및 안전관리 계획검토 등 감리자의 안전관리 전반에 걸쳐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시공사는 안전점검 리스트 및 위험성평가시 위험요인의 도출, 안전순찰시 점검리스트 등으로 쓸 수 있다.


시는 다음달부터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시 체크리스트를 사용하도록 지도감독하고, 체크리스트를 통해 안전점검이 활성화되도록 공사관계자 안전교육 자료로도 쓸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책임은 시공사, 감리사의 책임이 물론 크지만, 발주자인 서울시도 그 책임이 작다할 수 없다"면서 "안전한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건설현장 안전점검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