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인권문제 꼬집은 미국에 "루머 생산 초강대국"

최종수정 2019.12.10 19:14 기사입력 2019.12.10 19: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미국이 홍콩에 이어 신장 위구르 인권 문제를 잇달아 지적한 데 대해 중국이 루머 생산 초강대국이라며 반박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일부 인사가 인권, 지식재산권, 남중국해 등 영역에서 중국을 비판하는 데 대해 "미국 일부 인사의 언행은 우리에게 다시 한번 미국이 세계 초강대국일 뿐 아니라 루머 생산 초강대국이라는 사실을 주지시킨다"면서 "미국 일부 인사는 신장 위구르 민중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이지만, 한편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무슬림 금지령을 내린 국가"라고 말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은 최근 반테러를 이유로 이라크, 리비아, 아프가니스탄 등 국가에서 전란을 일으켜 수만 명의 무고한 민중을 숨지게 했다"면서 "미국 자체 조사에서도 미국 내 75%의 무슬림들이 미국에서 무슬림 차별이 존재한다고 답변했다"고 강조했다.


"신장은 중국 56개 소수민족의 일원으로 다른 55개 소수민족과 마찬가지로 석류알처럼 똘똘 뭉쳐서 나날이 생활이 개선되고 있다"면서 "헌법에서 보장한 각종 권리와 자유를 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과 세계 각지의 광범위한 무슬림 국가는 긴밀한 우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미국이 이런 관계를 부러워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유언비어를 만들어 내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