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럽의 크리스마스'를 서울에서…서울식물원 윈터가든 축제

최종수정 2019.12.10 17:24 기사입력 2019.12.10 17:24

댓글쓰기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식물원이 크리스마스 풍경을 담은 '2019 윈터가든 페스티벌'을 11일 개막한다. 야외 빛 정원으로 채워진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식물문화센터를 중심으로 유럽의 작은 마을을 연상시키는 다양한 실내외 행사와 전시를 선보인다.


다음 달 19일까지 이어지는 행사의 중심지는 온실 열대관과 지중해관이다. 색다른 나무와 열대식물의 향연이 펼쳐진다. 국내에선 보기 어려운 열대난 30여종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난의 여왕이라 불리는 ‘카틀레야’를 비롯해 팔레놉시스, 심비디움, 온시디움 등 화려한 열대난들이 연못과 스카이워크를 중심으로 늘어선다.


지중해관에선 미니어처 마을이 전시된다. 회전목마와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들, 오크통이 쌓인 와이너리, 크리스마스트리를 옮기는 마부 등이 묘사됐다. 또 산타 모자와 안경으로 단장한 선인장, 은빛 오너먼트로 장식된 올리브ㆍ대추야자나무, 성탄 파티를 준비하는 정원사의 방도 들어선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야외 주제정원에는 겨울 풍경이 묻어나는 포토존이 마련됐다. 겨울나무 사이의 눈사람과 산타클로스, 루돌프와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식물문화센터 1층에선 오는 19~22일 크리스마스 마켓이 열린다. 유럽의 겨울 음료 뱅쇼와 인테리어ㆍ생활 소품 등을 판매하는 장이 열리고, 어린이가 직접 만든 수공예품을 내놓은 키즈마켓도 들어선다.


이원영 서울식물원장은 “겨울에도 따스하고 싱그러운 연말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특별한 행사와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