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네트웍스, 세이브더칠드런과 한정판 블루투스 이어폰 출시

최종수정 2019.12.10 16:02 기사입력 2019.12.10 16: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SK네트웍스가 국내 ICT 취약계층 아동들의 교육 지원을 위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특별판을 출시하고 판매 수익금을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한다.


SK네트웍스는 자사의 정보통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에이프릴스톤이 유통하고 있는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에이프릴스톤 a20' 제품의 세이브더칠드런 한정판을 출시해 홈페이지에서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2000개를 제작해 붉은 선물 박스로 포장한 이번 한정판은 기존 제품에 세이브더칠드런 파우치가 더해졌으며, SK네트웍스는 판매대수 당 1만원을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하게 된다. 기부금은 ICT 취약계층 아동들의 IT 기기 구매 및 교육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가성비가 뛰어난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동시에, 겨울철 더 많은 이웃들과 행복을 나누기 위해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이번 한정판 출시를 기획했다"며 이번 사업의 취지를 밝혔다.


에이프릴스톤은 모바일 디바이스 및 액세서리 상품을 기획·유통하는 브랜드로, 국내·외 뛰어난 제조 역량을 지닌 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가성비와 가심비를 갖춘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SK네트웍스, 세이브더칠드런과 한정판 블루투스 이어폰 출시

'에이프릴스톤 a20'은 지난 9월 출시한 완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뛰어난 연결 안정성과 음악 품질, 노이즈 캔슬링 기술이 적용된 통화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깔끔한 패키지 구성과 디자인으로 레드닷 디자인상을 수상해, 기능과 디자인을 함께 중시하는 고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SK네트웍스 는 이번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 한정판 출시 외에도 자사 사업모델을 활용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8월에는 국내 최초의 인공지능(AI) 기반 중고폰 ATM인 '민팃ATM'을 선보여 새로운 중고폰 유통·기부 문화 및 리사이클 생태계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부터 SK렌터카를 사회적 기업 및 자동차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관련 업체에 무상 대여하는 ‘모빌리티 뱅크’를 운영하며 세이브더칠드런, 빅이슈 등 사회단체들과 함께 한 협력모델 개발도 진행중이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