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이비엘바이오, 세계적 제약사 대비 안정성·효능 뛰어난 이중항체 공개

최종수정 2019.12.10 13:53 기사입력 2019.12.10 13:53

댓글쓰기

셀진 BCMAxCD3 임상 데이터 미국혈액암학회서 주목
에이비엘바이오, BCMAx4-1BB 이중항체 공개
기존 BCMAxCD3 이중항체 대비 효능과 안정성에서 우수성 기대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에이비엘바이오 가 미국혈액암학회(ASH)에서 가장 주목받은 셀진(Celgene)의 BCMAxCD3 이중항체(CC-93269)와 관련해 CD3와는 또 다른 면역조절타깃인 4-1BB와 결합한 'BCMAx4-1BB 이중항체'를 공개했다.


올해 4월 임상에 돌입한 셀진의 BCMAxCD3 이중항체 CC-93269는 현재까지 제대로 된 치료제가 없는 말기 다발성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고용량(10mg)을 투여해 전체 반응률(ORR) 88.9% 중 완전반응(sCR/CR) 44.4%라는 높은 반응률을 확인했다. 완전반응을 보인 환자는 예후가 좋은 MDR-음성 단계에 돌입했다고 발표했다.


에이비엘바이오 의 BCMAx4-1BB 이중항체는 셀진의 이중항체 대비 CD3가 가지고 있는 독성(CRS)이 전혀 없을 뿐만 아니라 CD3는 사람의 면역세포 중 T세포만 활성화하는 데 반해 4-1BB는 T세포뿐만아니라 NK세포까지도 관여해 효능적인 면에서 뛰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플랫폼이다. 암젠(Amgen)의 바이트(BiTE) 플랫폼 기반 BCMAxCD3와 비교해도 반감기가 월등히 길어 에이비엘바이오 의 BCMAx4-1BB 이중항체 우수성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미국혈액암학회(ASH)에서 가장 뜨거웠던 BCMA CAR-T은 환자마다 맞춤형 치료제로 개발해야 하는 한계가 있다. 하지만 이중항체는 환자에게 투여했을 때 편의성이 뛰어나고 가격면에서도 CAR-T 대비 시장성이 뛰어나다.


이상훈 에이비엘바이오 대표는 "BCMAx4-1BB 이중항체는 현재 전임상 단계에 있다"면서도 "임상에 돌입하면 최근 발표한 셀진의 CC-93269 이중항체 대비 효능은 물론 안정성에서도 우수한 데이터를 보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현재 에이비엘바이오 의 BCMAx4-1BB 이중항체는 파트너사인 미국 트리거(TRIGR)사, 국내 디티앤사노메딕스(Dt&SanoMedics)사와 공동으로 연구개발하고 있다.


에이비엘바이오 는 내년 1월에 열리는 제이피모건(J.P Morgan) 컨퍼런스에서 보유하고 있는 다수의 이중항체 기반의 면역항암제뿐 아니라 혈액뇌관문(BBB) 통과능 플랫폼을 결합한 파킨슨병 치료제 ABL301과 관련해 글로벌 빅파마를 비롯한 다수 회사들과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임상에 진입한 로슈(Roche)의 이중항체 기반 알츠하이머 치료제 데이터와 비교한 ABL301의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