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 광화문서 영결식

최종수정 2019.12.10 13:46 기사입력 2019.12.10 13: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한국 진보운동·민족민주 운동을 이끌어 온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총회의장의 영결식이 10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렸다.


사회 각계 인사들이 참여한 '민중과 함께 자주민주통일의 지도자 오종렬선생 민족통일장 장례위원회'(장례위)가 이끈 운구 행렬은 이날 오전 9시 50분께 광화문광장에 들어섰다. 이날 영결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상규 민중당 상임대표를 비롯해 고인을 추모하려는 시민이 참석해 400석의 의자를 가득 채웠다.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은 "당신은 한국 진보 운동의 선각자이자 참된 지도자였고 민중이 힘겨워할 때면 당신은 항상 그들의 든든한 우산이었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자주·민주·통일 세상을 향한 동지의 오랜 염원은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며 "남은 몫은 우리에게 남겨 놓고 부디 영면하소서"라고 추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고인은 통일·민중 운동에 힘썼다. 광주사범대학을 나와 교단에 선 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창립에 앞장섰다. 또 민주주의민족통일 전국연합 상임의장, 통일연대 상임대표, 전국민중연대 상임공동대표 등을 지냈다.


한국진보연대의 문경식·박석운·한충목 상임대표는 결의문에서 "이 땅 민족과 민중은 한미 FTA 협상장에서, 곳곳에 똬리 튼 미군기지 앞에서, 국가보안법 폐지 단식농성장에서, 광우병 촛불에서, 의장님과 함께 싸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살아있는 우리가 민주주의와 민중 생존, 민족의 자주와 평화통일을 위한 남은 여정을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장례위는 영결식을 마친 뒤 고인을 광주 조선대학교 장례식장 빈소로 모신다. 고인의 유해는 11일 발인 이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고인은 지난 7일 81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