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 소환…'김기현 첩보' 관련 조사

최종수정 2019.12.10 11:52 기사입력 2019.12.10 11:52

댓글쓰기

檢, 김기현 비위 자료 배포 여부·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울산 정가 분위기 물어볼 듯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울산시장 지방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일 오전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소환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에 대해 그가 알고 있는 것과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 당시 울산 선거 분위기 등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가 이날 오전 11시10분께 임 전 최고위원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관련 비위 자료를 배포한 적 있느냐", "이달 초 청와대나 당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적 있느냐"고 묻는 질문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김기현 전 시장 비위 의혹의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부시장에 대해서는 "두 번 정도 악수만 했지 친분이 없다"고 강조하며 '선거 때 김기현 시장 측 비위를 말한 것은 전혀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임 전 최고위원 이어 "송철호 울산시장과 경쟁관계에 있었더라도 별개의 문제이고 상식적인 선에서 검찰의 질문에 답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선거를 하면 이런저런 제보가 들어오고 상대방 후보의 약점을 잡으려고 전략을 펼치기도 하지만 청와대에서 하명했다거나 하는 것들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은 "영남에는 오랫동안 한 정당이 집권했기 때문에 울산에 그런 적폐청산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그런 의미만 있었지, 최고위원을 하면서 그런 (김기현 전 시장 비위 의혹) 문건을 전달하거나 돌린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근 한 언론은 임 전 최고위원이 2017년 하반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시장 측근 비위 의혹을 언급하고 관련 문서를 배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임 전 최고위원은 9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박범계 의원이) 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든다고 해서 시도당에도 생겨야 하지 않냐고 말했다"는 취지로 말하면서 "해당 언론사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비위 의혹에 대해 알지 못한다는 것이다. 다만 검찰은 이미 언론에 보도된 의혹인 만큼 임 전 최고위원을 직접 불러 확인하는 모양새다.

이 밖에도 검찰은 지난해 6ㆍ13 지방선거를 둘러싼 울산 정가의 분위기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 8월부터 2017년 7월까지 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을 지낸 임 전 최고위원은 그간 송철호 현 울산시장과 울산시장ㆍ국회의원 공천을 두고 경쟁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4월 송 시장을 민주당 단수후보로 공천했고, 임 전 최고위원은 이에 반발하면서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