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내년 풍력사업 수주목표 3배로

최종수정 2019.12.10 11:17 기사입력 2019.12.10 11:17

댓글쓰기

올해 1300억원서 내년 4000억원 상향 조정
지역주민 보상 개정안 법사위 통과…개발 탄력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두산중공업이 풍력사업의 내년 수주목표를 올해보다 3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그동안 지지부진한 지역주민 보상 문제의 해결책을 찾으면서 풍력사업 개발속도에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두산중공업은 내년 풍력사업 수주목표액을 4000억원 수준으로 상향 조정한다. 이는 올해 목표액 1300억원 수준과 비교해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두산중공업이 수주목표액을 조정하는 배경에는 지난달 20일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발주법)' 개정안이 국회 법사위를 통과하면서다. 개정된 발주법에 따르면 '발전소 주변지역' 범위에 해상풍력발전소를 추가로 명시하고 주민 지원금 보상 지역을 확대했다.


현행 해상풍력발전소 주변지역 범위는 발전기로부터 반지름 5㎞ 내 육지에 한정돼 있다. 발전기가 대부분 바다 한가운데 설치되는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보상 지역이 극소수에 머물렀다. 개정안은 5㎞ 내 육지가 없는 경우 발전기의 최근접 해안지점을 중심으로 해안선 2㎞ 이내의 속하는 읍ㆍ면ㆍ동으로 주변지역 범위를 확대해 지원금 보상 대상자를 늘렸다.


두산중공업은 관련 개정안이 국회 본회를 통과할 경우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따라 2030년까지 해상풍력 12GW 건설 목표도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2017년 국내 첫 해상풍력단지인 제주 탐라해상에 30MW급 단지를 조성하고, 내년 초 사업자 선정이 완료될 한림해상풍력단지(100MW) 조성사업의 국제입찰 물량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돼 최종 협의 중이다. 한림해상풍력 입찰은 국제입찰 70%와 국내입찰 30%로 나눠 진행하는 가운데 두산중공업이 사실상 국내입찰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풍력개발 사업을 위한 국내 400여개 기업의 공급망을 확보하고 있다. 이 중 1년 동안 10억원 이상 거래한 곳이 100여 곳에 달한다. 풍력개발에 사용하는 부품의 70%는 국산 제품을 사용하고 있고 시공과정 또한 100% 국내 인력으로 진행하는 만큼 풍력개발 사업에 따른 국내 고용창출 효과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지웅 두산중공업 풍력사업 경쟁력강화TF팀 팀장은 "풍력개발 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100MW 단지를 1년 동안 유지하는 등 국제적인 기준의 트랙레코트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주민 보상 문제가 해결될 경우 본격적인 풍력사업 개발을 위한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