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SK이노, 4년 만에 中 전기차 보조금 명단에 올라

최종수정 2019.12.10 07:57 기사입력 2019.12.10 07:57

댓글쓰기

LG화학· SK이노, 4년 만에 中 전기차 보조금 명단에 올라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 지급을 제외했던 중국 정부가 일부 허용했다. 2016년 이후 약 4년 만이다.


10일 업계와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신재생에너지차 보급응용추천 목록'에 테슬라 모델 3 전기차와 베이징 벤츠의 E클래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자동차(PHEV)를 포함했다.


이 목록은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전기차 명단이다. 중국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가격의 절반 수준을 정부가 보조금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하는 전기차는 가격 경쟁력이 크게 떨어진다.


그동안 중국 정부는 자국의 전기차 배터리 업체를 키우기 위해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명단에 들어간 테슬라 모델 3 전기차와 벤츠 E클래스 PHEV에는 각각 LG화학 SK이노베이션 이 배터리를 일부 납품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충남 서산공장에서 만든 배터리가 중국에서 판매되는 벤츠 E클래스 PHEV에 탑재되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 동안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았는데, 2016년 이후 처음으로 보조금이 주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도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자국 기업들의 경쟁력이 일정 수준 올라왔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국 최대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인 컨템포러리암페렉스테크놀로지(CATL)는 전기차 배터리 세계 시장에서 점유율 2위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CATL은 한국, 일본 업체들보다 기술력에서 뒤처졌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으나 이제는 15분 충전에 300km 주행이 가능할 정도로 향상됐다.


이외에 중국 내수 전기차 시장이 급격히 위축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판매 규모는 7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연속 감소했다.


다만 국내 기업들이 보조금 혜택을 받더라도 실효성은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전기차 보조금 지급 정책을 2020년까지 시행하고 이후 폐지한다는 전망이 있었다"며 "보조금 정책이 폐지되더라도 정치적 이유 등으로 다른 수단을 통해 한국 업체들을 견제할 수단이 많아 완전히 규제가 풀렸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