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다연 '와이어 투 와이어'…"내가 얼리버드~"

최종수정 2019.12.08 22:04 기사입력 2019.12.08 18:45

댓글쓰기

K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 효성챔피언십 최종일 2언더파 '3타 차 대승', 이소미 2위

이다연(왼쪽)이 효성챔피언십 우승 직후 동료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

이다연(왼쪽)이 효성챔피언십 우승 직후 동료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KLPGA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와이어 투 와이어'.


이다연(22ㆍ메디힐)이 일찌감치 새 시즌 첫 승을 일궈냈다. 8일(한국시간) 베트남 호치민 트윈도브스골프장 스텔라-루나코스(파72ㆍ6579야드)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2020시즌 개막전 효성챔피언십(총상금 7억원) 최종일 2언더파를 작성해 3타 차 대승(11언더파 205타)을 수확했다. 지난 7월 아시아나항공오픈 이후 5개월 만에 통산 5승째, 우승상금은 1억4000만원이다.


이다연은 지난 6월 '내셔널타이틀' 한국여자오픈에서 메이저 챔프의 반열에 올랐다. 당시 난코스로 조성된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골프장에서 2언더파 뒷심으로 무려 5타 차를 뒤집는 역전우승을 완성해 더욱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불과 3주 뒤 아시아나항공오픈을 제패해 순식간에 2승을 쓸어 담았다는 게 놀랍다. 2019시즌 당당하게 상금랭킹 3위를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첫날부터 5언더파를 몰아치는 초반 스퍼트가 돋보였다. 둘째날 4타를 더 줄여 1타 차 선두를 지킨 뒤 이날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었다. 2, 4번홀 '징검다리 버디'로 승기를 잡았다. 최은우(24ㆍ올포유)가 15번홀(파5) 버디로 2타 차로 압박한 게 유일한 승부처다. 이다연은 그러자 14번홀(파3) 버디로 다시 3타 차로 달아났다. 18번홀(파5) 보기는 우승과 상관없는 스코어가 됐다.


이소미(20ㆍSBI저축은행)가 3언더파를 앞세워 2위(8언더파 208타)로 올라선 반면 최은우는 14, 17번홀에서 연거푸 보기를 범해 3위(7언더파 209타)로 밀렸다. 한진선(24ㆍBC카드)이 첫 홀과 마지막 홀 모두 이글을 잡았다는 게 흥미롭다. 6언더파 데일리베스트를 만들어 단숨에 공동 4위(6언더파 210타)로 도약했다. '국내 넘버 1' 최혜진(20ㆍ롯데)은 1오버파로 주춤해 공동 8위(2언더파 214타)에 머물렀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