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내 지방 광역시 약 8000가구 막바지 분양 대전

최종수정 2019.12.08 11:12 기사입력 2019.12.08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지방 광역시의 분양 열기가 올해 막바지까지 달아오를 전망이다. 비수기가 무색하게 이달에만 지방 광역시에서 8000여가구 이상의 분양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고되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8일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12월 첫째주 기준) 이달 전국적으로 33곳, 4만1108가구(임대제외)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월별로 살펴봤을 때 올해 가장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 지난해 12월(1만7300가구)과 비교해보면 2배 이상 많다.


이 가운데서도 올 한해 뜨거운 분양 열기를 보인 지방 광역시가 눈에 띈다. 12월 계획된 분양 물량이 없는 대전과 울산을 제외하고 광주·대구·부산 내 12곳, 8191가구(임대제외)가 분양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동기(2799가구) 대비 무려 3배 가량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는 ▲대구 7곳, 4510가구 ▲부산 4곳, 1966가구 ▲광주 1곳, 1715가구 순이다. 올해 지방 광역시 분양시장이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이자 이 같은 호황에 편승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올해(1월~11월) 권역별 1순위 청약 경쟁률을 보면 수도권(서울·인천·경기)은 평균 12.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지방 광역시의 경우 24.73대 1의 경쟁률로 전국 평균(14.63대 1)을 훨씬 웃돌았다. 특히 ▲대전 55.46대 1 ▲광주 41.24대 1 ▲대구 22.01대 1 등 강세가 두드러졌다.


부산은 지난 10월 해운대구, 동래구, 수영구 등 3개구가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청약 경쟁률이 급격히 높아졌다. 조정대상지역 해제 직후 해운대구에 분양한 ‘센텀 KCC스위첸’은 1순위 청약에서 268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1만8160건의 청약통장이 접수되면서 평균 67.76대 1의 경쟁률로, 올해 부산 평균 경쟁률(11대 1)보다 6배이상 높게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내년 초 일시적인 공급 부족 현상도 연말에 공급 물량이 집중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한다. 지난 10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지역이 지정된데 이어 추가 지정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공급 위축 우려가 커진데다 내년 2월에는 주택청약 관련 업무 처리 기관이 금융결제원에서 한국감정원으로 이관되면서 1월 중 약 3주간 전반적인 청약 업무가 중단되기 때문이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이례적으로 연말 지방 분양시장 내 공급 물량이 대거 몰리면서 올해 안에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들이라면 12월 분양 물량을 주목해볼 필요가 있다"며 "특히 광주·대구의 경우 지난해부터 집값이 치솟고 있는데다 부산은 규제 해제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반등하고 있어 매매보다는 청약통장을 이용한 내 집 마련을 노려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