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변혁 아닌 ‘변절’…일탈적 창당 역겹다”

최종수정 2019.12.08 11:10 기사입력 2019.12.08 11:10

댓글쓰기

“한국당 품에 다시 기대려는 '수구통합' 속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8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중앙당 창당 발기인 대회 개최에 대해 “파렴치한 집단에게 변화와 혁신이라는 단어는 사치”라며 “변혁이 아닌 변절이 더 어울린다”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변절자들의 일탈적 창당이 역겹다”며 “결국 가지 말았어야 할 길을 가고야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당적은 유지한 채 신당을 만들려는 시도는 대한민국 정치사에 없었던 해괴망측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최소한의 신의도 내팽개친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바른미래당을 한 번이라도 더 생채기하려는 못된 심보가 개탄스럽다”며 “새로운 정치를 위해 어렵게 만든 바른미래당을 걷어차고 멋대로 또 다른 당을 만들려는 불순한 발상이 꼴사납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자신들이 비판했던 자유한국당의 품에 다시 기대려는 수구 통합의 속내 또한 애처롭다”며 “정치의 균열과 빈틈에 기생하려는 변혁집단 덕에 우리의 사명감은 더욱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기회주의 정치와 파렴치한 정치를 타파하기 위해, 민생 정치와 실용 정치를 위한 중도개혁을 위해 바른미래당은 대도무문(大道無門)의 정신으로 꿋꿋이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