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부발전, 쌍용양회와 손잡고 일본産 석탄재 수입 대체

최종수정 2019.12.06 14:08 기사입력 2019.12.06 14:08

댓글쓰기

태안화력 석탄재 5만4000t 공급계약 체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한국서부발전이 일본산 석탄재 수입 대체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지난 한해 국내 시멘트사들이 사용한 석탄재는 315만t으로, 이 가운데 128만t이 일본으로부터 수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발전은 국내 최대 시멘트 생산업체인 쌍용양회와 태안화력 석탄재 5만4000t을 시멘트 원료로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체결된 계약은 지난 8월부터 환경부가 주관해 시행하고 있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위한 민관 협의체의 첫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수분이 포함된 석탄재는 시멘트 원료로 사용하기 어렵다. 발전사 회처리장에 매립돼 있던 석탄재는 설비 특성상 수분이 포함될 수밖에 없다. 따라서 국내 시멘트사들이 발전사에서 생산된 석탄재를 사용하기에는 많은 제약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이에 서부발전과 쌍용양회는 수차례에 걸친 적용시험과 논의를 거친 뒤 태안발전본부 9,10호기에서 발생되는 건식 저회를 시멘트 원료로 공급하기로 결정, 일본산 석탄재 수입대체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번 공급물량은 5만4000t으로 지난해 쌍용양회의 총 수입물량인 47만t의 12%에 해당한다. 향후 타 발전사도 건식 저회를 국내 시멘트사에 공급하게 될 경우 점진적으로 일본산 석탄재의 수입대체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쌍용양회가 국내 시멘트사들 중 서부발전과 가장 원거리에 위치해 운송비용 등 불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호간의 문제해결 노력과 협업을 통해 일본산 석탄재 대체에 뜻을 모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대표 발전공기업으로서 정부정책을 적극 이행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