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멘 반군 "한국 선박, 예멘 영해 침범해 나포" 주장

최종수정 2019.11.19 19:21 기사입력 2019.11.19 19: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예멘 반군 후티는 18일(현지시간) 예멘 근해에서 나포한 한국 국적 선박과 관련해 이들 선박이 사전에 고지하지 않고 예멘 영해를 침범했다고 주장했다.


예멘 반군은 국제적으로 인정되지 않는 무장조직이지만 대외적으로는 자신을 공식 정부의 위치에서 영토, 주권과 같은 용어를 쓴다.


19일 예멘 반군은 알마시라 방송을 통해 낸 성명에서 "반군 소속 예멘 해안경비대가 순찰 중 해당 선박이 영해를 침범한 사실을 인지하고 이를 경고하는 신호를 보냈으나 응답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행위는 국제 해사법과 예멘의 주권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나포가 정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예멘 반군은 이 서명에서 한국 선적의 선박이라는 점은 적시하지 않았고 사우디아라비아 선적 예인선 '라비크-3호'를 부각했다.


예멘 반군 지도부인 최고혁명위원회의 무함마드 알후티 의장은 19일 트위터에 "예멘 근해에서 용의점이 발견된 선박들을 억류했다"라며 "예멘 해안경비대는 그 배의 선적이 침략자(사우디)든 한국이든 제 할 일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소속의 배라면 법적 절차 뒤 석방될 것"이라며 "승무원들에 대해선 염려할 필요 없다는 사실은 보장한다"라고 덧붙였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