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기상 고창군수 “친환경·고급화로 지역 농생명식품산업 살릴 것”

최종수정 2019.11.15 16:15 기사입력 2019.11.15 16:15

댓글쓰기

유기상 고창군수 “친환경·고급화로 지역 농생명식품산업 살릴 것”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재길 기자] 전북 고창군이 WTO개도국 지위철회를 비롯해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등 대내외적인 환경변화로 인해 위기를 맞고 있는 지역농업의 살길 찾기에 나섰다.


15일 고창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군청 2층 상황실에서 ‘민선 7기 농생명산업 발전을 위한 농업관련 단체 간담회’가 열렸다.


군에선 유기상 고창군수와 농생명지원과장, 농어촌식품과장, 농업기술센터소장이 참석했고, 지역농협 조합장, 수박·멜론·땅콩 등 작목반, 복분자주 생산업체 등이 함께했다.


이날 농업인들은 “WTO개도국 지위포기, 공익형 직불제 추진, 기후변화 심화 등 지역 농산물 가격 폭락이 우려된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고창군은 농수축산품을 대표하는 통합브랜드 개발을 연말께 완료해 ‘친환경’, ‘명품’ 이미지를 전국에 홍보할 계획이다.

또 임대농기계 배달 서비스를 확대하고, 스마트팜 도입, 청년·귀농 농업인 지원을 통해 농업인구 고령화의 대안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군은 지난 9월초 전북도 최초로 지역 농가(1만155농가) 1곳당 28만5000원(고창사랑상품권)의 농민수당 지급을 시작했다. 군은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지속가능성을 유지하고, 군민 삶의 질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WTO 농업협상 개도국 지위철회, RCEP(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등 대내외 농업 환경에 대한 고창 농업인들의 박탈감과 근심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한반도 첫수도 고창에서 만큼은 농업이 보람을 찾고, 제 값을 받을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재길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