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김장철 앞두고 배추·알타리무 싸게 판다

최종수정 2019.11.14 07:13 기사입력 2019.11.14 07:13

댓글쓰기

이마트, 김장철 앞두고 배추·알타리무 싸게 판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마트는 이달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전국 주요 산지에서 공수한 배추를 도매가보다도 저렴하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가격은 6900원(3입·망)이며, 행사 카드 결제 시 20% 할인된 5520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이마트는 같은 기간 일반 배추보다 베타카로틴 함유량이 월등히 높아 속이 노란 빛깔을 띄는 베타후레쉬 배추(3입·망)를 행사카드 결제시 7800원에서 20% 할인된 6240원에 판매하고 다발무(단)는 5980원에, 알타리무는 2980원(1단)에 판매한다.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마트는 배추 산지 다변화와 새로운 저장방법 개발을 통해 판매가를 대폭 낮췄다. 태풍 등의 영향으로 김장철 주 배추 산지인 전남지역의 배추 작황이 크게 안 좋은 점을 고려해 기존 김장배추 주 산지인 해남 뿐만 아니라 강원 춘천·강릉, 경북 봉화, 충남 아산 등지의 산지를 추가로 확보했다.


올 김장철을 앞두고 사방이 뚫려 있어 통풍이 잘 되는 그물망 형태의 철제 케이스를 새로이 도입했다. 기존 목재 케이스를 사용할 경우 배추를 최대 1주일 가량 저장할 수 있었지만, 새로운 저장용기 덕분에 배추 저장 기간을 한 달까지 획기적으로 늘릴 수 있었다.


올해 이마트의 4인 가족 기준 김장비용은 18만8700원으로 전년(21만5840원)보다 12.6% 하락했다. 이는 배추, 무 가격 상승폭을 최소화한 데다 고춧가루, 깐마늘, 생강, 생굴 등 부재료 가격이 싸졌기 때문이다. 변재민 이마트 채소 바이어는 "배추, 무 등 주요 재료의 가격이 폭등하면서 김장비용 상승에 대한 우려가 이어짐에 따라, 고객들의 김장 비용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생활물가 안정화에 기여하고 양질의 농산물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