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월 美Fed 의장 "현 통화 정책 기조 적절"…금리 동결 방침 재확인

최종수정 2019.11.14 03:21 기사입력 2019.11.14 03:2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13일(현지시간) 당분간 기준금리를 동결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이날 미 의회 상하원 합동 경제위원회 청문회에 참석해 "우리는 입수되고 있는 경제에 대한 정보가 완만한 경제 성장, 강력한 노동 시장, 안정적인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리의 전망과 대체로 일치되는 한 현재의 통화 정책 기조가 적절할 것으로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또 "물론 우리의 전망에 대한 근본적인 재판단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우리는 그에 상응하는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의 이같은 입장은 지난달 31일 올해 들어 세번재로 0.25%포인트 금리를 인하하면서 발표했던 방침과 사실상 동일하다. Fed는 당시 글로벌 경기 둔화, 기업 투자 약화에 따른 급격한 경제 침체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보험성 인하' 차원에서 기존 1.75~2.0%였던 금리를 1.5~1.75%로 조정한 바 있다. 그러나 성명서에서 7월 금리 인하때까지 유지했던 '경기 확장세 유지를 위해 적절히 행동할 것(act as appropriate)'라는 문구를 삭제하고 대신 '연방기금금리 목표 범위의 적절한 경로를 평가하겠다(assesses the appropriate path of the target range)'는 표현을 삽입하는 등 당분간 금리 동결을 시사했었다.


연방기금선물(FFR) 시장에선 오는 12월 10~11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Fed가 추가로 금리를 내릴 것이라고 기대하지 않고 있다. 내년 중반까지 1회 정도 더 인하할 확률은 대략 50%로 점치고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청문회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반복했다. 그는 "통화정책에서 미리 설정된 경로는 없다"고 전제한 뒤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는 적절하다"고 밝혔다. 또 미ㆍ중 무역전쟁과 맞물려 기업투자가 위축했지만, 개인소비가 탄탄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미국 경제가 11년째 확장 국면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저성장과 저금리가 '뉴노멀'(New Normal)이라고 설명하면서 경제확장 뒷받침을 위해선 재정정책이 중요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통화정책만으로는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의미다. 파월 의장은 "장기적으로 재정적자와 부채 부담 증가는 경기 침체기에 경제 활동을 유지하기 위한 재정 정책 담당자들의 의지와 능력을 제한할 수 있어 지속가능하지 못하다"고 경고했다.


인플레이션율이 올해 들어 목표 관리치(2%) 이하를 유지하고 이는 것에 대해선 "최근 몇년간 Fed의 정책이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덜했거나 노동시장과 인플레이션간의 관계가 약화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또 Fed의 최근 금리 인하 등에 때라 미국 경기의 기준 전망이 여전히 양호하다면서도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정책과 해외 성장 둔회에 대해선 '주목할 만한 위험'이라고 지적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