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분실, 도난폰 해외서 대포폰으로 못 쓴다

최종수정 2019.11.13 12:43 기사입력 2019.11.13 12: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잃어버리거나 도난당한 휴대전화는 해외에서 쓸 수 없게 되면서, 분실·도난폰이 해외에서 대포폰으로 쓰이는 일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와 도난 및 분실 휴대전화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도난 및 분실 휴대전화 정보를 GSMA의 블랙리스트와 공유함으로써 해당 기기가 국내와 해외에서 부정 사용되는 경우를 사전에 차단하게 된다. 기기 정보 공유에 따른 부정 사용 차단은 올해 연말께부터 시작된다. 지역은 아시아를 포함해 미국, 남미, 유럽 등 20개국에 이른다.


이통3사와 GSMA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위 케어(We Care)’ 캠페인을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초로 국내서 진행키로 했다. 캠페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와의 협업으로 운영된다. 협약에 따라 KAIT가 운영하는 중앙장비식별번호 레지스트리(C-EIR)는 GSMA의 국제단말기식별번호(IMEI) 데이터베이스와 연결된다. GSMA와 KAIT는 블랙리스트에 오른 IMEI 데이터와 도난 및 분실된 기기 정보를 서로 교환한다. 해당 기기가 국내외에서 범죄에 활용되지 못하도록 사전에 차단한다. IMEI 번호가 있는 단말은 모두 대상에 포함된다.


GSMA의 블랙리스트는 세계 42개국 125개 이상의 이동통신 기업들의 정보 공유를 통해 매일 업데이트 된다. 현재 약 10억명 이상의 이동통신 가입자 보호에 활용하고 있다. 국내서는 KAIT가 2012년 5월부터 국내 분실 및 도난 단말기의 불법 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IMEI 통합관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권영상 SK텔레콤 상무는 “아시아 최초로 분실 단말기의 부정사용을 막는 GSMA의 ‘위 케어’ 서약에 서명하게 돼 기쁘다”며 “SK텔레콤은 고객의 권리 보호뿐만 아니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 측면에서도 ‘위 케어’ 같은 공익적인 제도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한철 KT 상무는 “단말기의 분실, 도난은 이용자의 금전적 손실뿐만 아니라 개인정보 유출과 같은 2차 피해까지 유발할 수 있어 이용자 보호를 위한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며 “KT도 이용자 피해 방지를 위해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박경중 LG유플러스 상무는 “LG유플러스는 이용자들이 단말기 범죄에서 보호받기를 바란다”며 “GSMA와의 협력을 통해 단말기 절도나 해외 불법 유통 등의 범죄를 사전에 방지하고 단말기 범죄 피해 발생을 최소화하는데 기여하고, 나아가 건전한 모바일 생태계 구현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줄리안 고먼 GSMA 아시아 대표는 “한국의 휴대폰 사용자 보호를 위해, 모바일 업계와 정부가 협업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약은 국가적 차원의 모바일 생태계가 어떻게 소비자들에게 진정한 혜택과 보호 서비스를 제공하는지를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양환정 KAIT 부회장은 “이번 ‘위 케어’ 캠페인 참여로 국내뿐만 아니라 국외의 분실 및 도난 단말기 범죄를 차단할 수 있게 됐다”며 “보다 더 많은 통신사업자들이 분실 및 도난 단말기의 범죄를 차단하는 ‘위 케어’ 캠페인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