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EC AISA 2019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 개막…16개국 129개 업체 참가

최종수정 2019.11.13 06:00 기사입력 2019.11.1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유럽·미국·아시아 등 전 세계 16개국 129개 업체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대규모의 탄소복합소재 전시회가 13부터 15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전시장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JEC ASIA 2019 국제 복합소재 전시회는 2017년부터 싱가포르에서 우리나라로 개최지가 변경돼 열려오고 있으며, 올해는 자동차와 항공분야 중심으로 탄소복합재가 전시된다.


JEC는 유럽 탄소섬유 복합소재 육성을 위해 만들어진 프랑스 소재 업체로 매년 'JEC World(프랑스, 3월)', 'JEC Asia(한국, 11월)'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는 아케마(프랑스), 브레튼(이탈리아), 군나르(스위스), 에이지와이(미국), 한국카본(한국) 등 세계적인 탄소복합소재 업체들이 전기차, 수소차 및 우주항공 관련 탄소복합소재를 출품한다.


또한 '스타트업 부스터'를 진행해 국내외 10개사 스타트업 기업을 선발 후 상위 3개사에게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날 개막식에서 전라북도, 한국무역협회 간 업무협약(MOU)도 체결돼 탄소복합소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막식에 참석한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가벼우면서도 단단한 탄소복합소재는 자동차와 항공산업의 차세대 소재로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유럽 등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국내 업계가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도 지난 8월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대책'에 따라 탄소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