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MBN 법인·부회장·임원 2명 기소(종합)

최종수정 2019.11.12 15:30 기사입력 2019.11.12 15:30

댓글쓰기

MBN "장대환 매경그룹 회장, MBN 회장직 사임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종합편성채널 요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자본금을 편법으로 충당하고 재무제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를 받는 매일경제방송(MBN)법인과 부회장, 임원 2명이 12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구승모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MBN 법인과 이유상 부회장(73), 류호길 대표(62)에 대해 자본시장법과 외부감사법(재무제표 허위작성)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또한 이 부회장, 류 대표, 공동대표인 장승준(38) 대표에게 2017년 자기주식 취득 관련 상법 위반 혐의도 각각 적용해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장 대표는 장대환 매일경제 미디어그룹 회장(67)의 아들이다.


2011년 12월 종합편성채널로 출범한 MBN은 최소 자본금 요건인 3000억원을 충당하기 위해 당시 회사 자금 549억9400만원으로 자사주를 매입하고 허위 재무제표를 작성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검찰은 MBN 측이 직원들 명의의 차명 대출금으로 회사 주식을 매입해 자본금을 납입한 것처럼 꾸민 뒤 이를 숨기고자 2012년 3분기와 2012~지난해 기말 재무제표를 허위로 작성하는 분식회계를 한 것으로 봤다.


검찰은 MBN이 출범 당시 투자자를 모집하면서 나중에 주식을 매입하기로 하고 실제 2017년 투자자들에게서 자사주를 사들인 내용도 추가로 포착해 장 대표 등에게 상법 위반 혐의를 추가 적용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지난달 30일 MBN 법인과 장대환 전 대표이사 등 3명에 대해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기로 의결했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지난달 31일 "2011년 종합편성채널 최초 승인 당시 MBN이 자본금을 편법 충당하고 허위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정황을 일부 확인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은 해당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18일 MBN 본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MBN은 회사 법인이 검찰에 기소되자 입장문을 내고 “오늘 발표된 검찰의 수사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먼저 장 회장이 그동안의 의혹에 대한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MBN 회장직에서 사임하고 경영에서 손을 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 수사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향후 진행될 재판과정에서 진정성 있게 소명할 것이며, 뼈를 깎는 노력으로 경영혁신을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