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C, 스타벅스에 공급하는 친환경 PLA 필름 적용 제품군 늘린다

최종수정 2019.10.24 09:20 기사입력 2019.10.24 09:20

댓글쓰기

▲SKC의 친환경 PLA 필름을 적용한 스타벅스 제품군

▲SKC의 친환경 PLA 필름을 적용한 스타벅스 제품군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SKC 는 지난해 10월부터 스타벅스 코리아에 공급해온 친환경 SKC PLA 생분해 필름의 적용제품군을 확대했다고 24일 밝혔다.


SKC가 2009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PLA 생분해 필름은 단기간에 100% 분해되는 친환경 비닐으로, 지난해 10월 스타벅스 코리아의 바나나 포장재로 공급을 시작했다. 이 후 1년간 SKC는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감소하려는 스타벅스의 계획에 맞춰 연구개발을 강화한 결과 현재 스타벅스의 케이크 보호비닐, 머핀, 샌드위치 포장재 등 사용가능 제품군을 확대했다.


옥수수 추출 성분으로 만든 SKC의 PLA 필름은 땅에 묻으면 완전히 생분해 되고, 유해성분이 남지 않는다. 유연성과 강도가 뛰어나고 인쇄하기도 좋아 활영범위도 넓다. 과자나 빵 등 식품의 포장비닐 외에도 세제 등의 리필용기, 종이가방, 건강식품 파우치 등에 사용된다. 다만 다른 비닐 소재보다 단가가 비싸 공급확대에 한계가 있다.


SKC 관계자는 "땅에 묻기만 하면 생분해되는 SKC 생분해필름은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플라스틱 비닐을 대체할 수 있는 좋은 예"라며 "연구개발을 강화해 PLA 필름의 활용성을 대폭 늘리는 한편, PLA 필름을 적용한 종이빨대나 쇼핑용 종이가방, 마트용 포장봉투 등 여러 친환경 제품을 개발해 사회적 가치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