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급생 구타·목졸라 기절, 가해자는 옆에서 V…폭행영상 단체방 공유도

최종수정 2019.10.24 09:07 기사입력 2019.10.24 09:07

댓글쓰기

중학생이 1년 넘게 동급생을 폭행하고 당시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등 피해자 부모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사진=연합뉴스

중학생이 1년 넘게 동급생을 폭행하고 당시 동영상을 유포했다는 등 피해자 부모의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중학생들이 1년 넘게 동급생을 폭행하고 동영상을 촬영해 SNS에 유포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유성경찰서는 중학교 2학년생 A(14) 군이 동급생에게 집단 폭행을 당한 정황을 A군 부모에게 제보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A군 부모에 따르면 동급생들은 아들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아파트 지하 주차장이나 공터 등으로 불러 수차례 폭행했다.


A군 부모는 또 아들이 지난 7월 갈비뼈 4개와 손가락 마디가 부러져 한 달 가까이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았다고 주장했다.


부모는 가해 학생들이 A군을 폭행하며 찍은 동영상도 경찰에 제출했다. 해당 동영상은 단체 대화방에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속 가해 학생들은 웃옷을 벗은 채 주먹과 발로 A군을 폭행하기도 했다. 이들은 또 A군의 목을 졸라 기절시키고 쓰러진 A군 몸 위에 올라타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폭행을 견디지 못하고 구토하는 A군을 보며 웃는 모습도 찍혔다. 한 가해 학생은 A군을 폭행한 뒤 웃으며 손가락으로 V자를 만들어 보였다. 다른 동급생을 불러내 겁을 주며 원하지 않는 싸움을 강제로 시키는 장면도 담겼다.


A군 부모는 집단 폭행이 1년 이상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부모는 "아들이 학교 가기를 죽기보다 싫어한다"면서 "잠시 그러다 말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무지막지한 폭력에 시달리는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만간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가담 정도에 따라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