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엔 인권보고관 "중국의 탈북자 구금 늘어"…강제북송 자제 촉구

최종수정 2019.10.24 05:54 기사입력 2019.10.24 05:54

댓글쓰기

유엔 인권보고관 "중국의 탈북자 구금 늘어"…강제북송 자제 촉구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유엔(UN)이 중국의 탈북자 구금이 늘어나고 있다며 강제 북송 자제를 촉구했다.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은 2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의 가족들로부터 최근 6개월새 중국의 탈북자 구금이 증가하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며 강제 북송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는 탈북자 강제 북송은 '박해가 우려되는 지역으로 송환해선 안 된다'는 이른바 '농르풀망 원칙'에 위배된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본국으로 송환됐을 때 고문과 학대에 직면하게 된다면, 현장 난민(refugees sur place)의 원칙이 적용된다"고 지적했다.


퀸타나 보고관은 "유엔의 인권 논의는 북한의 시스템을 위협하려는 게 아니다"라며 "권익을 높이는 방안을 찾으려는 것"며 유엔총회 산하 위원회에도 이같은 내용을 보고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의 식량난 악화를 우려했다. 북한 인구의 약 40%인 1100만명이 굶주리고 있으며, 약 14만명의 아동이 영양부족 상태이고, 이 가운데 3만명은 사망 위험에 놓여있다는 것이다. 퀸타나 보고관은 "공공 식량 배급 시스템에 차별이 만연해 있고, 일반 주민이나 시골 농민들은 배급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농민들이 개인 경작지에서 혜택을 얻지 못하면서 식량난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