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직 과거에 머물러 있다" 벨기에 매체, 이승우 불성실한 태도 비판

최종수정 2019.10.21 07:23 기사입력 2019.10.21 07:20

댓글쓰기

이승우(신트 트라위던)/사진=아시아경제DB

이승우(신트 트라위던)/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허미담 인턴기자] 이승우(신트 트라위던)의 벨기에 데뷔전이 연기된 가운데 현지 매체가 그의 불성실한 태도를 문제 삼았다.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벨기에'는 20일(한국시간) "이승우는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도중 라커룸으로 쫓겨났다. 신트 트라위던은 이승우를 위해 120만 유로(한화 약15억원)를 투자했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도 뛰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승우는 지난 8월 말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신트 트라위던으로 이적했다. 그러나 벨기에 리그 11라운드에 접어들 때까지 이승우의 출전 소식은 전해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매체는 이승우의 태도를 지적하며 "10대에 FC바르셀로나에서 뛰었다고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며 "신트 트라위던은 재정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이승우는 아직 과거에 머물러있는 것 같다. 이제 11라운드가 지났지만 그는 1분도 뛰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매체는 또 "신트 트라위던은 이승우가 다른 자세를 취할 것을 바랄 것"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그들은 큰 재정적 손실을 입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우는 2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안더레흐트전 소집명단에서 제외돼 출전이 불발됐다. 벨기에 데뷔가 미뤄진 이승우는 오는 28일 헨트와 12라운드 홈경기에서 다시 첫 출전을 노리고 있다.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