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 파주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첫 검출(상보)

최종수정 2019.10.17 15:14 기사입력 2019.10.17 15:14

댓글쓰기

야생멧돼지 발생지역 지도(파주 9번)/제공=환경부

야생멧돼지 발생지역 지도(파주 9번)/제공=환경부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경기 파주시 민간인 출입통제선 내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강원 철원과 경기 연천 지역 외 야생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전날(16일) 오전 11시께 경기 파주시 장단면 거곡리 민통선 내에서 농민이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해 파주시로 신고했다. 파주시는 현장을 확인해 과학원으로 신고했고,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이송했다.


파주시의 경우 올해 1월부터 총 12개체의 멧돼지 폐사체 신고가 있었는데, 이번에 신고된 폐사체에서 처음으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경기 파주 민통선 내 멧돼지 폐사체서 ASF 바이러스 첫 검출(상보)


정원화 국립환경과학원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철원과 연천 지역 외에서 검출된 것은 처음"이라며 "감염지역에 대해 전기울타리 등 차단시설을 조속히 설치하고 장단면으로 들어가는 2개의 교량과 연천으로 연결되는 도로에 대한 소독·방역조치를 강화하도록 군과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경기 연천군 왕징면 강서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번 사례는 16일 오전 10시께 민통선 내 감염지역의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해 전기울타리 설치작업 중 국립생물자원관 직원과 군인이 발견해 연천군으로 신고한 폐사체에서 검출됐다.

폐사체가 발견된 지역은 지난 12일 연천에서 처음으로 바이러스가 검출된 왕징면 강서리(986번지)에서 80여m 떨어진 곳이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