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편 사업빚에 빚쟁이들 방송국 앞에서…" '아침마당' 성병숙 사연 공개

최종수정 2019.10.15 10:02 기사입력 2019.10.15 10:02

댓글쓰기

성병숙/사진=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성병숙/사진= 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김수완 인턴기자] 배우 겸 성우 성병숙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힘들었던 시절에 대해 털어놓았다.


15일 방송된 KBS1 시사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코너 '화요 초대석'에는 배우 성병숙이 출연했다.


이날 성병숙은 "저는 '아침마당'과 특별한 인연이 있다"며 "2000년도쯤 '아침마당' 코너에 사연이 있는 분이 모자를 쓰고 나와서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는 코너가 있었다. 그때 제가 사연의 주인공의 환경과 마음을 대변하는 역할로 방송에 출연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런데 제가 '아침마당'에 출연하던 당시 개인적인 사연이 있었다"며 "남편이 크게 사업을 했었는데 IMF를 겪고 집도 없이 쫓겨나 거리에 나앉게 되는 상황이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당시 '아침마당' 생방송을 진행할 때였다. 방송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빚쟁이들이 찾아와서 KBS 스튜디오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며 "그때 담당 피디 선생님이 그분들을 데려다 놓고, 어디 도망가는 사람 아니라고 시간을 달라고 설득해줬다"고 말했다.

성병숙은 "그 이후에 '아침마당'만 생각하면 아직도 감사한 마음이 든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수완 인턴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