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 국감]이재광 허그 사장 "둔촌주공, 분양가 개선 검토"

최종수정 2019.10.14 12:04 기사입력 2019.10.14 12:04

댓글쓰기

13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에서 재건축을 위한 철거 공사가 한창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3일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에서 재건축을 위한 철거 공사가 한창이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이재광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사장은 현재 재건축이 진행 중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분양가격고 관련 "열심히 검토해서 개선할 부분은 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둔촌주공의 경우 공시가격은 인근 광진구보다 높은데 분양가격은 낮게 책정돼 대규모 민원이 있다"는 송석준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송 의원은 "허그가 정부 방침에 따르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이 주택시장에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공급이 부족한 곳에 적절하게 공급해야 하지만 강남 공급을 억제하고 금융거래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재 철거가 진행 중인 둔촌주공은 내년 4월 말까지 입주자모집공고가 이뤄지면 이달 말부터 시행 예정인 민간 분양가상한제 적용대상에서 제외되지만, 허그의 분양보증 원칙에 따라 강동구 분양가격이 반영돼 인근 지역보다 낮은 분양가격이 예상되며 '로또 분양'으로 꼽힌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