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븐일레븐, 동절기 앞두고 '경량패딩조끼' 첫 선

최종수정 2019.10.14 07:07 기사입력 2019.10.14 07:07

댓글쓰기

세븐일레븐, 동절기 앞두고 '경량패딩조끼' 첫 선


[아시아경제 김봉기 기자]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편의점 업계가 동절기 모드 돌입에 나선 가운데 패딩조끼가 편의점에 처음으로 등장했다.


세븐일레븐은 업계 최초로 경량패딩조끼(2만9000원)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경량패딩조끼는 국내 대표 여성 속옷 전문기업 남영비비안과 협업해 출시한 상품으로 높은 품질과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한다.


100% 오리털 충전재(오리깃털 50%, 오리솜털 50%)를 사용하여 가볍고 부드러워 착용감이 좋고 보온성도 뛰어나다. 남녀공용 상품으로 색상은 블랙과 네이비 2종이다. 사이즈는 95부터 105까지 구성되어 있다. 세븐일레븐은 이달 16일부터 총 1만 개를 한정 판매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방한용품도 선보인다. 세븐일레븐은 넥워머, 접이식 귀마개, 스마트폰 기모장갑 등 총 7종의 겨울 방한용품도 이달 16일 출시한다. 세븐일레븐은 이번 겨울용품 출시를 시작으로 다음달까지 핫팩, 기타 방한용품 등 관련 상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10월은 편의점이 본격적인 겨울철을 앞두고 관련 상품 구색을 갖추기 시작하는 시점이다. 세븐일레븐의 지난해 주요 겨울용품 매출 동향을 보면 점포에 본격 도입되기 시작하는 10월부터 매출 상승 조짐을 보이기 시작해 12월에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세븐일레븐의 여성 타이즈?레깅스 상품의 월별 매출 지수를 보면 10월이 118.4로 수요가 본격 증가하기 시작해 12월(매출 지수 281.5)에 가장 높은 판매 추이를 보였다. 그리고 2월까지 매출지수 200 이상을 기록하며 높은 판매고를 이어갔다. 겨울철 필수템인 립케어도 10월부터 매출지수 148.0을 기록하며 판매가 큰 폭으로 상승하기 시작해 동절기 내내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귀마개, 장갑, 핫팩 같은 방한용품은 날씨가 더욱 추워지는 11월부터 판매 성수기에 접어들어 1월까지 판매가 이어지는 트렌드를 보였다. 특히 12월 매출 지수는 무려 467.7을 기록하며 해당 월에 고객 수요가 특히 집중되는 동향을 보였다.


김현정 세븐일레븐 상품기획자(MD)는 "10월은 편의점이 동절기를 앞두고 관련 상품을 본격적으로 선보이며 겨울 시즌을 준비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무엇보다 차별화 가치가 높고 실용성이 뛰어난 상품 개발 콘셉트로 관련 상품 구색을 더욱 확대하여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 superch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