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인스타그램서 번진 들불…"SNS발 日불매운동 역대 최대"

최종수정 2019.10.13 12:08 기사입력 2019.10.13 12:08

댓글쓰기

엠포스의 '일본 불매운동 현상 분석' 보고서
올해 SNS서 '불매' 언급수 118만건
밀레니얼 세대가 주도…공감·촉매제 역할

트위터·인스타그램서 번진 들불…"SNS발 日불매운동 역대 최대"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안 먹고, 안 마시고, 안 삽니다. #노노재팬"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어난 일본 불매 운동이 역대 최대 규모에 자발적 참여 경향도 강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SNS를 통해 불매운동에 적극 나선 것이 사회적 공감대를 만들고 촉매제 역할을 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3일 디지털 마케팅 업체 엠포스의 '일본 불매운동 현상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SNS에서 '불매'가 언급된 횟수는 118만3825건을 기록했다.


이는 비슷한 사례인 2013년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로 촉발된 불매 운동 당시 SNS에서 회자한 10만3476건의 10배가 넘는다. 이후 일어난 불매 운동의 대상은 주로 국내 기업이었다는 점에서 이번이 전례 없이 가장 큰 규모의 일본 불매 운동이라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불매 운동의 자발성도 강한 것으로 분석됐다. 트위터를 기준으로 올해 7~8월 일본 불매와 관련한 게시물 128만여건 중 남의 트윗을 공유한 리트윗(RT) 비중은 93.3%, 자기 의견 제시는 6.7%를 각각 차지했다. 리트윗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긴 하지만, 두 달 동안 8만5000여건에 달하는 불매 관련 의견 게시물 수는 2013년 전체보다 8배 많았다.

보고서는 "과거 대비 개개인의 관심이 얼마나 다양하고 규모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방증"이라며 "리트윗 역시 언론 보도나 시민단체 주도가 아니라 다양한 소비자의 의견이나 기업 리스트 등 정보가 공유됐다"고 분석했다.


특히 '네이버 쇼핑인사이트'를 통해 불매 대상 업종의 쇼핑 클릭 지수를 분석한 결과여행ㆍ의류ㆍ잡화ㆍ생활용품ㆍ화장품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클릭횟수가 떨어졌다. 건강식품은 유일하게 7월 중순을 기점으로 다시 클릭이 늘어나는 경향이 나타났다.


한창 반일 정서가 끓어 올랐던 7월에는 일본 불매 운동 관련 SNS 언급량이 하루 7만건이 넘기도 했지만 점차 다른 이슈에 묻히며 감소세가 확연했다. 그럼에도 8월 말 기준 하루 평균 6000여건의 언급량이 유지되면서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보고서는 "초기의 기세와 화제성은 점차 약화되는 것이 분명하나 이미 낮았던 소비 심리와 맞물리며 습관적 불매, 거부 태도로 안착했다"며 "회복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