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접대' 보도에 박훈 변호사 "기대하시라…2009년부터 행적 봤다"

최종수정 2019.10.11 09:46 기사입력 2019.10.11 09:1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사진=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사진=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허미담 인턴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수사 상황이 유출됐다며 검찰을 고발한 박훈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장모하고 2003년부터 지금까지도 싸우고 있는 정대택 씨가 날 찾아와 봤다. 난 이 사람의 인터뷰 내용을 자세하게 본 적이 있으나 피해 망상증이 있는가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박 변호사가 언급한 정 씨는 윤 총장 장모를 상대로 고소, 고발을 여러 건 했던 사람이다.


이어 "그러나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듣고 사건 기록을 보다 굉장히 흥미로운 윤석열의 2009년부터 행적을 봤다"라며 "난 이 사건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도 그 기록을 보면서 저들 특수부 검사들이 하는 것처럼 나도 '윤석열에 대한 수사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라며 "조만간 밑그림의 가설을 '언론에 흘릴' 것이니 그리들 알기 바란다. (내가 아마 검찰에 갔으면 저들과 같이 있었을 것 같은 느낌은 있다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런 단서들이 나오는 사건을 잡을 때는 짜릿한 전율이 올라오고 한다. 박훈 발 윤석열 수사 사건의 언론 흘리기를 기대하시라"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변호사는 '한겨레21'이 쓴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해당 매체는 11일 윤 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보도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