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OTT 많아지면 볼거리도 늘까

최종수정 2019.09.15 08:30 기사입력 2019.09.15 08:30

댓글쓰기

넷플릭스·아마존 이어 디즈니·애플 OTT 연내 출사표
국내서도 지상파·통신사 통합 OTT 웨이브 이달 출범
"콘텐츠 투자" 한목소리..소비자선택권 확대될지는 지켜봐야

OTT 많아지면 볼거리도 늘까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글로벌 미디어업계의 최대 화두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경쟁이 한층 치열해졌다. 본고장인 미국에서 넷플릭스와 아마존이 양강구도를 형성한 가운데 올 11월께 디즈니와 애플이 각각 OTT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선보이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디즈니가 세계 최대 규모의 콘텐츠기업으로서 확고한 콘텐츠 IP(지적재산권) 우위를 점하고 있는데다, 초거대 IT기업 애플 역시 막강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대대적인 콘텐츠 투자에 나설 방침인 만큼 OTT 시장에선 격돌이 예상된다. 국내시장으로 눈을 돌려도 지상파 3사와 통신 1위 기업이 함께 운영하는 통합 OTT 웨이브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나서기로 했다. 웨이브 역시 초기 투자금 2000억원 상당수를 콘텐츠 투자에 쓰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OTT 많아지면 볼거리도 늘까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같은 행보는 OTT 역시 플랫폼사업의 일환이라는 점에서 예견된 수순이다. 플랫폼사업의 경쟁력은 한 명이라도 많은 사용자를 자신들이 제공하는 서비스(플랫폼)에 조금이라도 오랜 시간 머물게 하는 데서 나온다. 이를 위해 콘텐츠 경쟁력 확보가 가장 우선이라고 판단한 셈이다. 넷플릭스가 2013년 선보인 오리지널 시리즈 '하우스 오브 카드'가 성공한 후, 꾸준히 자체 제작 시리즈에 천착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다른 곳에서 접하기 힘든 콘텐츠를 제공해 사용자를 계속 묶어두려는 전략이다. 일견 단순해 보이나 콘텐츠 제작에 적지 않은 금액과 노하우가 필요하다는 점, 아울러 어렵게 제작하더라도 성공을 점치기 힘들다는 콘텐츠산업 특성 등을 감안하면 쉬이 택하기 쉽지 않은 전략인 점은 분명하다. OTT 서비스가 선보인 지 십수년이 지난 현 시점에서 글로벌 시장을 기준으로 봤을 때 대형 사업자 위주로 시장이 형성된 것도 이 같은 현실적 이유가 작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OTT간 경쟁이 콘텐츠 확보 경쟁으로 옮겨붙었듯, 당분간 잠재 OTT 사용자들은 '채널 선택권'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연간 수십, 수백억달러 이상이 콘텐츠 시장에 새로 들어오기 때문이다. 기존 케이블과 비교해 OTT의 접근성이 높았던 만큼, 문턱도 한결 낮아졌다. 유선방송 가격이 비싼 북미지역은 물론 국내에서도 한달에 만원 안팎의 금액은 그 자체로 가격 경쟁력이 높다.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지난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노보 게임쇼 'E3 2019' 콜로세움에서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를 바탕으로 한 게임을 잇달아 제작,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계 최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지난 6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더노보 게임쇼 'E3 2019' 콜로세움에서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를 바탕으로 한 게임을 잇달아 제작,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만 다양한 OTT 서비스가 저마다의 콘텐츠 보유를 강조하며 배타적인 서비스, 즉 자사 플랫폼 사용자에 한해 독점 콘텐츠를 제공하는 전략이 유지된다면 대중 개개인이 보다 많은 볼거리를 제공받았다고 딱 잘라 말하긴 쉽지 않다. 당장은 가입자 확보경쟁에 나서겠지만 출혈 수준의 가격경쟁을 지속할 것으로 보장하기도 어렵다. 물론 기존 케이블과 비교해 신규 계약이나 해지가 쉬운 OTT 서비스의 속성, 과거와 달라진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사용자의 시청패턴 등을 감안하면 소비자의 편익이 줄었다고 단정짓는 것 역시 섣부른 일일 테다.


콘텐츠 사업자가 글로벌 공룡기업 위주의 OTT 사업자에 종속될 수 있다는 우려도 벌써부터 제기된다. 막대한 투자 이면에는 권리관계가 불공정하게 맺어질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얘기다. 공공재 성격이 강했던 기존 방송과 달리 OTT의 경우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소비하는 영역이 사적 영역에 머물 가능성이 높은 점도 우려스러운 대목이다. 사용자에 관한 정보를 오롯이 해당 사업자만 쥐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서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