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파구, 日 수출규제 대응 ‘총력’...대책 내용?

최종수정 2019.08.25 08:52 기사입력 2019.08.25 08:52

댓글쓰기

종합계획 수립…비상대책반 구성, 피해접수센터 운영, 금융지원 확대

‘소상공인 희망플래너’가 23일 소상공인에게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 여부 및 기타 애로사항을 상담하고 있다.

‘소상공인 희망플래너’가 23일 소상공인에게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 여부 및 기타 애로사항을 상담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일본 수출규제 대응 종합계획을 수립, 지역내 기업 및 구민의 피해 예방과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일본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제외 등으로 국내 대기업의 생산차질은 물론 납품 종소기업들의 피해 확산이 우려 되고 있다.


특히, 구는 문정비즈밸리 내 지식산업센터와 아파트형 공장 등 지역내 중·소규모 제조공장 420여 개가 활동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일본 수출규제 대응 종합계획을 수립, 체계적인 지원과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우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일본 수출규제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부구청장을 반장으로 운영총괄반, 지역경제지원반, 생활안전추진반 등 3개 반에 10개부서가 참여한다. 중앙부처, 유관기관과 공조체계를 구축, 피해 실태조사, 모니터링 등을 실시, 단계별 대응책을 마련해 상황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방침이다.


‘일본 수출규제 피해접수센터’도 운영한다. 일자리정책담당관 내에 피해접수 창구를 운영해 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 및 개인의 피해사례 및 애로사항을 접수한다. 사안에 따라 직접 해결이 어려운 경우 기관 연계를 통해 적극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피해 접수는 송파구청 8층 일자리정책담당관 기업지원팀(☎2147-4900)으로 전화 또는 방문접수하면 된다.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실시한다. 지역내 중소기업, 자영업자 중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면 ‘특별신용보증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담보력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구의 추천으로 일반기준보다 완화된 심사기준을 적용받아 저리(약 2.4~2.9%)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의 특별출연으로 12억 원이던 규모를 77억 원까지 대폭 확대했다. 업체 당 대출가능금액도 50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늘렸다.


송파구청 일자리정책담당관(2147-4917)에서 수시로 접수 받는다.


이 밖에도 구는 소상공인을 직접 방문,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사례 여부와 기타 고충을 상담하는 ‘소상공인 희망플래너’를 운영 중이다.


더불어 피해 기업이 신청하는 경우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및 징수유예 등 지방세 세제지원도 실시한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 실질적인 지원책을 추진하기 위해 종합계획을 수립했다”면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하며 선제적인 지원으로 지역내 기업과 구민들의 피해 최소화에 주력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