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규제·시장침체·비수기" 8월 주택사업경기전망 60선 '뚝'

최종수정 2019.08.07 12:00 기사입력 2019.08.07 12:00

댓글쓰기

"정부규제·시장침체·비수기" 8월 주택사업경기전망 60선 '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8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60선으로 미끄러졌다. 정부 주택 규제 강화 기조 지속, 주택 가격 하락, 거래 감소 등으로 주택 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데다 계절적 비수기가 겹치면서 주택사업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됐다. 대전(96.2), 광주(96.5), 세종(92.3)만이 90선을 유지하며 주택사업경기 기대감을 유지했다. 반면 일부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 전 지역은 8월 전망치 40~50선이 지속되면서 양극화가 심화되는 양상이다.


7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8월 전국 HBSI 전망치는 68.2로 전월대비 10.0포인트 하락하면서 4개월 만에 다시 70선을 무너뜨렸다. 올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8월에도 주택사업경기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대전, 광주, 세종이 90선을 유지하고 대구, 서울이 80선을 유지하면서 주택사업에 대한 기대감은 이어가고 있다. 다만 여전히 기준선(100)을 밑돌면서 특정지역·특정단지 중심 국지성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산, 울산, 지방도 지역은 주택사업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사업 위험이 커지고 있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정책연구실장은 "주택사업자는 지방사업계획 수립 시 사업 단위별 면밀한 주택 수급 분석을 기반으로 한 사업 계획을 반드시 수립하고 공급 시기 결정에 매우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7월 HBSI 실적치는 73.2로 전월대비 2.0포인트 하락했다. 올들어 60~70선을 횡보하며 기준선(100)을 하회하고 있다. 대전(103.5), 광주(100.0)가 100선, 대구(96.9), 세종(92.3)이 90선, 서울(88.8)이 80선을 기록한 반면 강원(38.0), 충남(40.9), 제주(42.8), 충북(42.8) 등이 50선에 못 치는 등 지역 간 양극화가 확대되는 모습이다.


8월 HBSI 전망치는 대전, 광주, 세종이 90선을 기록하고 서울과 대구지역이 80선을 횡보하며 상대적으로 높은 전망치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기준선을 하회하고 있을뿐 아니라 서울과 대구지역에 대한 규제 강화 시그널이 지속되면서 사업 경기 기대감이 소폭 위축된 것으로 판단됐다. 서울 8월 HBSI 전망치는 전월대비 11.3포인트 크게 하락하며 다시 80선(85.1)에 그쳤다.

재개발·재건축 8월 수주전망은 재개발 83.5(전월대비 7.4포인트 하락), 재건축 86.2(전월대비 2.4포인트 하락)로 모두 하락했다. 김 실장은 "서울의 경우 일몰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이슈가 이어지면서 향후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중심으로 사업추진에 대한 혼란이 커지면서 사업 추진 리스크가 확대될 것"이라며 "이에 대한 철저한 대응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재개발·재건축 사업장을 포함하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 될 경우 사업성이 낮아질 수 밖에 없어 수익성 확보를 위한 위기 대응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