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15개 자치구 확대 운영

최종수정 2019.08.05 11:15 기사입력 2019.08.05 11:15

댓글쓰기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사례 관리 지원 체계 (제공=서울시)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사례 관리 지원 체계 (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는 경찰청과 협력으로 진행하고 있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15개 자치구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상담원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올 5월까지 8개월 간 112로 신고접수된 8193건 중 6318건의 초기 전화상담을 실시했고 전문기관 연계 등 총 3071건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경찰청 학대예방경찰관과 구청 통합사례관리사가 함께 있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10개 자치구에서 시범 운영됐고 지난 7월부터 5개 자치구가 추가로 사업에 참여했다. 오는 6일 마포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가 문을 열면 총 15개 자치구가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하게 된다.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이곳에서 발견되거나 신고된 위기가정에 대한 초기상담부터 통합적 사례관리, 전문기관연계와 복지서비스 제공, 사후까지 한 번에 제공된다. 동주민센터와 연계해 위기가정 내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사후관리를 진행한다. 효율적인 업무 수행을 위해 서울시는 서울시 여성가족재단과 함께 운영 매뉴얼을 마련, 경찰과 자치구 업무의 통합 체계를 만들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가정폭력은 개인 문제가 아닌 사회구조적 문제"라며 "25개 구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며 민·관·경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서울에서 가정폭력으로 고통 받는 시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