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불매 운동’ 학생들도 발 벗고 나섰다…“일본, 경제보복 즉각 중단하라”

최종수정 2019.07.26 14:08 기사입력 2019.07.26 14:08

댓글쓰기

6개 고교 뭉친 의정부고등학교학생연합, 26일 옛 日 대사관 앞 기자회견
학생들 “참을 만큼 참았다…우리 국력 더 이상 당하고만 있을 정도 아냐”

‘일본 불매 운동’ 학생들도 발 벗고 나섰다…“일본, 경제보복 즉각 중단하라”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상품 불매 등 국내 반일 운동에 고등학생들도 동참을 선언하고 나섰다.


경기 의정부고, 부용고 등 6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결성한 의정부고등학교학생연합은 26일 오전 11시30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경제보복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18명의 고등학생은 "이제 우리도 참을 만큼 참아왔고 우리의 국력 또한 과거와 같이 당하고만 있을 국력이 아니라는 것을 일본에 보여줄 때가 됐다"면서 "만약 일본이 반성하고 사죄하지 않는다면 현재 일고 있는 일본 상품 불매 운동을 지금 고등학생인 우리가 기성세대가 되는 그때까지 이어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일본 불매 운동’ 학생들도 발 벗고 나섰다…“일본, 경제보복 즉각 중단하라”

이어 "앞으로 20년, 30년 후 우리가 기성세대가 되었을 때 대한민국과 일본이 다정한 이웃 나라이길 원한다"면서 "한일 양국의 미래마저 갈등, 대립의 장으로 만들려는 아베 총리는 각성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호성(17·의정부고 2학년)군은 "일본은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일본이 과거 역사를 반성하지 않고 뻔뻔하게 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남은서(16·호원고 1학년)양은 "일본이 우리를 괴롭히고 경제보복을 해 화가 나서 참석했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