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상반기에만 매출 2兆…'역대급' 가는 모바일 게임시장

최종수정 2019.07.26 09:03 기사입력 2019.07.26 09:03

댓글쓰기

리니지M 상반기 매출만 3000억 이상 추정
로한M도 하루 매출 6억원대 기록
모바일 게임 월 평균 이용자 1880만명 넘어…3명 중 1명은 '모바일 게이머'

올 상반기에만 매출 2兆…'역대급' 가는 모바일 게임시장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올해 상반기 모바일 게임 매출이 2조원을 돌파했다. 매월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이들은 1883만명에 달했다. 연령에 상관없이 국민 3명 중 1명은 즐기는 '국민 놀이'가 된 셈이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기업 아이지에이웍스는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상반기 한국 모바일 게임 시장 총정리' 보고서를 26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 총 매출은 2조941억원이었다. 전년 동기 1조9400억원 대비 7.9% 늘어난 수준이다.

올 상반기에만 매출 2兆…'역대급' 가는 모바일 게임시장


모바일 게임 매출 점유율은 구글플레이가 78.6%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원스토어(11.9%), 애플 앱스토어(9.6%) 순이었다. 국내 이동통신 3사와 네이버가 합작해 탄생한 토종 앱 마켓이 애플 앱스토어를 지난해 말부터 추월한 것으로 분석된다. '로한M', '신명' 등 인기 게임이 입점해 거래액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기업별 매출은 엔씨소프트, 넷마블, 넥슨 등 '3N'이 차례로 상위권을 차지했다. 엔씨소프트가 전체의 18.5%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넷마블(13.9%), 넥슨(4.9%)이 뒤따랐다.


단일 게임으로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M'이 압도적인 매출을 올렸다. 상반기에만 3000억원 이상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로한M' 역시 6월 말 출시 이후 현재 일매출 6억원대를 올리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넷마블이 출시한 게임들도 인기를 끌었다. ‘킹 오브 파이터 올스타’, ‘일곱 개의 대죄’ 등 신작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매출 상위 10위 게임 중에서 넷마블 게임들이 40% 이상 차지했다.

올 상반기에만 매출 2兆…'역대급' 가는 모바일 게임시장


한편 월 평균 전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1883만명(안드로이드 운영체제 기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전체 인구의 36% 이상이 모바일 게임을 즐기는 셈이다. 장르별로는 '퍼즐 및 퀴즈'가 월평균 628만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1인당 월평균 이용시간이 가장 긴 장르는 '롤플레잉'이었다. 51.9시간으로 하루 평균 2시간 가까이 즐기는 꼴이었다.


이번 보고서는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를 기반으로 작성됐다. 보고서 전문은 모바일인덱스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모바일인덱스를 담당하는 이철환 아이지에이웍스 팀장은 '모바일인덱스는 게임 시장 뿐만 아니라 이커머스, 금융, 부동산, 모빌리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음원 서비스 등 폭 넓은 분야의 모바일 앱 비즈니스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데이터를 제공한다"며 "그 동안 시장의 흐름 정도만 가늠할 수 있었던 샘플 조사 방식의 기존 지표 서비스들의 한계를 극복하고, 개별 서비스의 규모와 경쟁 현황 등을 상세하게 확인하고 해당 데이터를 직접 활용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