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갑 "최저임금 2.87% 인상, 경제·고용상황 모두 고려한 판단"

최종수정 2019.07.26 10:01 기사입력 2019.07.26 10:01

댓글쓰기

26일 소상공인·자영업자 대표와 간담회
"저임금 노동자 비중 19% 역대 최저"
현장 의견 수렴…"사업주 어려움 해소 노력"

이재갑 "최저임금 2.87% 인상, 경제·고용상황 모두 고려한 판단"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최저임금위원회의 내년도 최저임금 2.87% 인상 결정에 대해 "노동자 생활안정과 함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경제·고용 상황 등을 포괄적으로 고려한 판단이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6일 오전 전국가맹점주협의회 사무실에서 2020년 적용 최저임금안과 관련해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표와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또한 "최저임금위원 27명 전원이 표결에 참여해 전 업종 단일 최저임금 적용, 월 환산액 병기, 최저임금안을 결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최근 2년간 최저임금 인상은 저임금 노동자의 생활안정과 임금격차 해소에 중점을 뒀다"면서 "22~25% 수준이었던 저임금 노동자 비중이 지난해 역대 최저인 19%로 나타나는 등 임금 분배구조가 개선되는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해 중소기업주, 영세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어려움이 적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사업주의 경영 부담을 낮추기 위해 일자리 안정자금, 수수료·임대료 인하 등 정부합동 지원 대책을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사업주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참석자들에게 "내년도 최저임금안에 대한 의견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현장의 상황은 어떠한지, 정부가 보완해야 할 대책은 무엇인지 의견을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는 도소매업과 음식업 등 최저임금의 영향을 많이 받는 업종을 중심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현장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성민 한국마트협회 회장, 김운영 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 김형순 외식업중앙회 서울 중구지회장, 배재홍 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 본부장, 성인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대표, 유기준 한국주유소협회 회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한편 고용부는 7월 19일부터 7월 29일까지 열흘간 2020년 적용 최저임금안에 대한 이의제기를 접수하고 있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