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솔로데뷔' 강다니엘 "공백기가 6개월, 팬들에게 죄송했다"

최종수정 2019.07.26 08:04 기사입력 2019.07.26 08:04

댓글쓰기

가수 강다니엘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솔로 데뷔 앨범 '컬러 온 미(color on me)'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가수 강다니엘이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솔로 데뷔 앨범 '컬러 온 미(color on me)'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23)이 6개월의 공백기를 마무리하고 솔로로 데뷔했다. 강다니엘은 "팬들이 한 번도 보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2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이날 강다니엘은 솔로 데뷔에 대해 "부담감이 컸다. 11명이란 형제 같은 사람들과 홀로 남겨진 강다니엘의 모습을 비교할 때 외적으로 비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라면서도 "하지만 그 부분을 채워나가는 게 헤쳐나갈 문제이자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약 45만 장의 선주문량에 대해서는 "감히 생각하지 못한 수치"라면서 "공백기가 6개월이어서 팬들에게 죄송했다. 앨범 숫자보다 팬들의 그 마음에 감동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다니엘은 "음원은 많이 들어주시면 감사하지만, 제게 관심 가져준 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강다니엘은 "한시라도 빨리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며 "'많은 사람을 사로잡을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란 생각을 하면서 제 색깔의 무한한 가능성을 열고 싶었다"고 앨범 제목에 담긴 뜻을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기대와 관심이 부담될 때도 있지만 부담을 설렘으로 바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라며 "아티스트 강다니엘을 떠올렸을 때 사람들이 희망을 얻었으면 좋겠다. '강다니엘도 열심히 사는데' 같은, 희망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앞으로의 목표를 밝혔다.


한편, 강다니엘의 데뷔 앨범 'color on me'에는 타이틀곡 '뭐해'를 비롯해 'INTRO(인트로)', 'Color(컬러)', 'Horizon(호라이즌)', 'I HOPE(아이 호프) 총 5곡이 수록됐다. 인트로를 제외한 4개 곡에는 강다니엘이 직접 작사에 참여해 공개 전부터 많은 팬들의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강다니엘의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는 지난 23일 선주문 수량 45만 장을 돌파했다. 이날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6일부터 예약 판매를 시작한 의 선주문 수량이 45만 장(7월 23일 기준)을 돌파했다"라며 "데뷔 앨범으로는 매우 이례적인 수치"라고 밝혔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