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포구 간부공무원 청렴도 10점 만점에 9.5점

최종수정 2019.07.26 07:30 기사입력 2019.07.26 07:30

댓글쓰기

4·5급 간부공무원 대상 금품·향응 수수, 직무 정보 사적 이용 등 평가...무기명 비공개 전자투표 방식… 함께 근무한 직원 1249명 응답

청렴 비전 선포식

청렴 비전 선포식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최근 국·과장급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청렴도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위로부터의 청렴문화 확산’을 목표로 구는 매년 간부공무원에 대한 청렴도 평가를 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지난 5월27일부터 6월12일까지 마포구 4·5급 간부공무원 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청렴도 평가는 평가 대상자인 간부공무원과 최근 1년 사이에 3개월 이상 함께 근무한 1249명의 직원들이 설문에 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공정한 평가를 위해 설문은 무기명 비공개 전자투표 방식으로 진행됐다.


평가 결과 종합점수는 4급 간부의 경우 10점 만점에 평균 9.50점(’18년 9.32점), 5급 간부는 평균 9.42점(’18년 9.34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대비 각각 0.18점, 0.08점 상승한 수치다.

또, 총 12개 설문 항목의 평균 점수가 모두 9점 이상으로 평가돼 마포구 간부공무원들의 내부 청렴도는 전반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가 항목은 간부공무원의 ▲위법·부당한 업무지시 ▲학연·지연 등 연고중심의 업무처리 ▲인사업무의 불공정성 ▲금품·향응 등의 수수 여부 ▲직무관련 정보의 사적 이용 ▲예산의 목적 외 사용 ▲건전한 사생활 등이었다.


구는 이번 평가 결과를 간부공무원들에게 직접 제공해 스스로 높은 윤리성과 청렴성을 다져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하는 한편 기관 차원에서는 부패 취약요인을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마포구는 지난 6월 공직사회의 투명성과 청렴 문화의 지역사회 확산을 위하여 민·관이 함께하는 청렴 비전 선포식을 개최한 바 있다.


홍대걷고싶은거리 상점가 상인회, 서울서부지방법무사회, 국공립어린이집 연합회 등 지역 발전에 힘쓰고 있는 각 분야의 민간협회 대표 14명과 마포구 공직자들은 청렴 문화의 확산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는 서약서를 함께 낭독하고 ‘청렴 도시 마포’를 위한 구의 비전을 공유, 협력하기로 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공직자는 빙청옥결(氷淸玉潔)의 자세로 덕행을 쌓아 야 한다”며 “주민들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청렴 마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