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17개 동주민센터 '돌봄SOS센터' 운영

최종수정 2019.07.21 16:13 기사입력 2019.07.21 16:13

댓글쓰기

17개 동주민센터 돌봄매니저, 긴급상황에 맞춤형 돌봄서비스 제공

성동구 17개 동주민센터 '돌봄SOS센터'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18일부터 17개 동주민센터에 취약계층의 긴급 상황 발생에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연계해 주는 '돌봄SOS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돌봄SOS센터는 갑작스런 질병이나 사고로 긴급한 상황이 발행한 어르신과 장애인을 대상으로 돌봄매니저가 직접 찾아가 필요한 서비스를 파악, 연계해 주는 복지·보건 서비스 통합창구다.


지난 2월 성동구는 서울시 '돌봄SOS센터' 시범사업 자치구로 선정됐다.


이에 7월 구 복지정책과에 돌봄지원팀을 신설, 동주민센터에 사회복지직과 간호직 돌봄매니저 9명을 추가로 배치했다.


성동구는 지역내 돌봄서비스 제공 연계기관도 26개소를 확보, 이들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어 다양한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이용은 원하는 주민은 누구나 전화나 방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혼자 거동하기 어렵거나 독립적인 일상생활 수행이 어려운 경우, 수발할 수 있는 가족 등이 부재하거나 수발할 수 없는 경우, 기존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지 않거나 서비스 이용 중 불가피한 공백이 발생한 경우가 모두 해당되는 대상자이며 돌봄 매니저가 종합적으로 판단해 최종 지원여부를 결정한다.


돌봄 SOS센터는 8대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요양보호사 및 활동보조인의 가사나 간병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는 ‘일시재가서비스’, 병원이동 등 외출활동을 돕는 ‘이동지원서비스’, 가정 내 수리·보수를 지원하는 ‘주거편의서비스’ 등이 대표적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고령화 및 가족구조의 변화로 다양한 돌봄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이제는 공공이 책임지는 보편적 돌봄 복지가 시급”하다며 “성동 돌봄SOS센터가 그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