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형제처럼 닮아" 유해진X류준열 '봉오동 전투', 특급 케미로 夏 출사표[종합]

최종수정 2019.07.03 12:05 기사입력 2019.07.03 12:05

댓글쓰기

[이이슬 연예기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해진과 류준열은 ‘봉오동 전투’에서 형제처럼 지낸 캐릭터기에 닮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둘이 닮지 않았나.” (원신연 감독)


영화 ‘봉오동 전투’가 남다른 팀워크로 올여름 충무로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원신연 감독이 참석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이날 연출 주안점을 묻자 원신연 감독은 "고민이 깊었다. 잠도 잘 못 자며 여러 준비를 많이 했다. 지금까지 시대를 이야기하는 영화들이 피와 아픔의 역사를 주로 이야기했다면, '봉오동 전투'는 승리의 역사를 본격적으로 이야기한다. 패러다임이 조금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캐스팅 과정에서 고려한 점에 대해 원신연 감독은 “역사를 바라보는 눈, 진정성이 첫 번째였다. 두 번째는 알려진 영웅이 아닌 주변의 이야기이기에 늘 주위에 머무를 법한 친근함과 편안함이다. 마지막은 당시 독립군들이 산, 골짜기 등을 많이 뛰어다녔기에 체력도 중요했다. 이 세 가지를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해진을 황해철 역할이 생각한 후, 이장하와 형제처럼 지낸 캐릭터기에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류준열을 캐스팅하게 됐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러자 유해진이 류준열의 어깨를 만지며 "미안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실화를 바탕으로 창조한 것에 대해 원신연 감독은 "독립신문 등을 보며 참고했다. 당시 일본군들을 유인해 승리를 이끈 일등공신들이 일반 시민들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출연을 결심했다는 유해진은 "기교보다 바위 같은 진정성이 느껴졌다. 동시에 통쾌함이 함께 묻어있어서 좋았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류준열은 "안 할 이유가 없었다"며 "간단하게 '그냥 하고 싶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 영화를 관객으로서 재밌게 봤었다. 캐릭터 하나하나가 살아있는 느낌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류준열에 대해 원신연 감독은 “당시 사진에서 걸어 나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유해진과 류준열은 ‘택시 운전사’(2017)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유해진은 “류준열이 정말 재밌는 친구더라. 길게 호흡을 맞추다 보니 재밌다는 걸 이제 알았다. 촬영장에서 어떤 걸 툭 내밀며 ‘형님, 이거 한번 써 보슈’하기도 했다”고 말하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자 류준열은 “이제야 진짜 인정받은 기분이다. 기자님들 앞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진짜 말씀하신 건지 뒤에서 물어봐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봉오동 전투’는 오는 8월 개봉.


이이슬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