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커지는 하방위험 대응하려면 투자 반드시 살아나야"

최종수정 2019.07.03 10:19 기사입력 2019.07.03 10:19

댓글쓰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2019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브리핑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배석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영등포구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2019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번 브리핑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배석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점차 확대되는 경기 하방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투자가 반드시 살아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2019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에서 "기업이 투자를 미루지 않고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설 수 있도록 기업 규모, 대상 투자자산 등에 있어 제한을 뒀던 세제지원의 틀을 한시적으로 보강하고자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민간투자 촉진 세제 3종 세트를 마련했다며 생산성 향상시설 투자에 대한 세액공제율을 법 개정 후부터 한시적으로 1년간 상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기업은 1%에서 2%, 중견기업은 3%에서 5%, 중소기업은 7%에서 10%로 지원수준을 높여 투자유인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안전시설에 대해서는 기업과 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투자세액공제 대상이 되는 범위를 보다 확대하고 올해 말 도래하는 일몰도 2년 연장하겠다고 설명했다. 가속상각 제도도 한시적으로 확대해 투자에 나서는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들의 초기 투자 부담을 대폭 낮추겠다고 말했다.


10조원+α 수준의 투자프로젝트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53조원 규모인 공공기관 투자의 경우도

투자여력을 최대한 끌어모아 1조원 이상 추가 투자가 이루어지도록 확대했다고 소개했다.

홍 부총리는 또 "소비, 관광 등 내수 활력 제고에도 역점을 두겠다"며 "소비진작 효과가 큰 자동차의 소비 촉진을 위한

세제 인센티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노인일자리 확대·핵심 생계비 경감 등으로 취약계층과 서민의 소득기반을 지속 확충해 나가고 실업급여·EITC·기초생활보장제도 등 사회안전망은 더욱 두텁고 촘촘하게 만들겠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여전히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지만 세계 경기가 개선되고 성장세가 회복되는 시기가 올 것이다" 라며 "기회가 왔을 때 우리 경제가 빠르게 반등할 수 있도록 확실한 계기를 만드는데 진력을 다하겠다" 라고 강조했습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