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동빈 회장, 입원한 신격호 명예회장 문안…"기력 회복 중"

최종수정 2019.07.03 09:47 기사입력 2019.07.03 09: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3일 오전 서울아산병원에 입원 중인 신격호 명예회장을 찾아 문안인사를 했다.


롯데그룹은 이날 "신 회장이 오늘 오전 8시 40분에 병원을 찾아 문안을 드린 후 9시 20분 경 나왔다"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은 소공동으로 거처를 옮긴 후 급격하게 건강 상태가 악화되면서 2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신 명예회장의 후견인 '사단법인 선'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지난주부터 식사와 수분 섭취를 잘 하지 못했고 지난 주말에는 수액까지 맞았으나 몸 상태가 호전되지 않았다.


이에 2일 오후 주치의가 있는 서울아산병원으로 검진차 입원한 것. 사단법인 선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은 어제 오후 입원 후 점차 기력을 회복하는 중이다. 롯데그룹 측은 "특이사항이 있을 경우 다시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