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천 '붉은 수돗물' 정상화에 정부 총력…'지원반' 인천시청 상주

최종수정 2019.06.21 15:56 기사입력 2019.06.21 15:56

댓글쓰기

수돗물 실태조사·수질분석 결과 매일 공개
행안부·교육부 25억원 추가 지원
주민단체 포함한 피해보상위원회 구성

인천시와 환경부·행안부·교육부 등 관계부처가 21일 인천시청에서 '수돗물 정상화' 관련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와 환경부·행안부·교육부 등 관계부처가 21일 인천시청에서 '수돗물 정상화' 관련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인천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정부가 인천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


환경부·행정안전부·교육부·식품의약품안전처와 인천시는 21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수돗물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 관계부처가 합심해 현장지원에 최대한의 역량을 모으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와 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 합동으로 '정상화 지원반'을 인천시청에서 운영하고, 수자원공사 등의 전문인력을 최대한 추가 투입해 수돗물에 문제에 공동 대처한다.


정상화 지원반은 우선 주민 식수 불편과 학교 급식 문제를 최소화하는 데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식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자원공사와 각 지방자치단체의 병입 수돗물을 최대한 지원하고 급식 재개를 위한 급수차(현재 46대)도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급식 안전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4일까지 피해 지역학교의 대체급식 공급업체와 식재료 납품업체 등 55곳에 대한 위생 점검을 완료할 방침이다.


학교급식소 납품업체 점검을 통해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재료 세척·소독 준수 여부, 냉장·냉동식품 등의 보관기준 적정성 여부 등을 확인한다.


또 환경부 주관으로 '수돗물 안심 지원단'을 구성, 민원 현장을 직접 방문해 정확한 실태 조사와 수질 분석을 시행하고 그 결과를 매일 공개할 예정이다. 인천시와 합동으로 복구상황과 지원상황, 생수 및 학교급식 지원상황 등에 대한 일일 브리핑도 한다.


수돗물 사고로 인한 피해보상은 원칙적으로 인천시가 부담하되, 인천시 재정 부담을 고려해 행안부와 교육부가 각각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5억원, 지방교육재정교부금 10억원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앞서 이들 부처는 1차로 모두 35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인천시는 주민단체를 포함한 '민관합동정상화위원회(가칭)'를 구성해 객관성 있는 보상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도 인천시 피해보상 과정을 점검하고 노후상수도 사업을 우선 지원하는 방안 등을 추가로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환경부는 이번 사고와 같은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응 체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사고 원인 조사와 후속 조치 과정 등 전 과정을 담은 백서를 발간해 배포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돗물의 조기 정상화'라는 인식을 갖고 환경부·행안부·교육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가 합심해 현장지원에 최대한의 역량을 모을 것"이라며 "특히 현장소통 부족으로 주민 불안과 불신이 큰 만큼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시작된 적수 사태는 서구와 중구 영종도에 이어 강화지역에까지 확산되면서 1만여 가구와 150여개 학교가 피해를 겪고 있다.


정부원인조사반의 중간 조사결과 인천 수돗물 적수발생 사고는 공촌정수장에 원수를 공급하는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이 전기점검으로 가동이 중지되면서 인근 수산 남동정수장 정수를 수계전환해 대체 공급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