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월드컵] 준우승 정정용 "감독이 부족, 선수들은 최선 다해"

최종수정 2019.06.16 03:51 기사입력 2019.06.16 03:51

댓글쓰기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리나라와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이 끝난 뒤 정정용 감독이 아쉬운 표정으로 시상식을 기다리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리나라와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전이 끝난 뒤 정정용 감독이 아쉬운 표정으로 시상식을 기다리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정정용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은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패배를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정 감독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한 뒤 방송 인터뷰에서 "선수들은 90분 동안 최선을 다해 전술적으로 수행했지만, 감독인 나의 부족한 부분으로 잘할 수 있었던 걸 못했다"고 말했다.

대표팀은 이날 전반 5분 만에 이강인(발렌시아)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주도권을 잡았으나 힘과 스피드로 몰아붙인 우크라이나의 파상공세에 연달아 3골을 내줘 역전패했다. 정 감독은 "선제골을 넣고 난 후 선수들이 공격적으로 압박하면서 하고자 한 것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지키고자 한 것이 조금 아쉬웠고 결정력도 아쉬웠다"면서도 "최선을 다해 뛰어 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강조했다.


우승컵은 놓쳤으나 U-20 대표팀은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결승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1983년 박종환 감독이 지휘한 U-20 대표팀이 멕시코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현 U-20 월드컵)에서 달성한 4강을 넘어 역대 최고 성적도 경신했다.


정 감독은 "오늘을 계기로 선수들이 발전된 모습을 갖고 한국으로 돌아가 기량을 펼쳐 보일 것"이라며 "선수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