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U-20월드컵] '2골4도움' 이강인, 韓남자선수 최초 FIFA대회 골든볼

최종수정 2019.06.16 03:38 기사입력 2019.06.16 03:38

댓글쓰기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된 이강인이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뒤 열린 시상식에서 대회 최우수선수에 선정된 이강인이 골든볼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강인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대표팀의 투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해 전반 5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대표팀은 우크라이나에 연달아 3골을 내주고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했으나 이강인은 경기가 끝난 뒤 FIFA가 선정하는 골든볼 수상자가 됐다. 그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모두 7경기를 뛰며 2골 4도움으로 맹활약해 준우승팀 선수로 대회 최우수선수(MVP)격인 골든볼의 영예를 안았다.


한국 남자 선수가 FIFA 주관대회에서 골든볼을 수상하기는 이강인이 처음이다. 남녀를 통틀어서는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에서 여민지가 8골 3도움의 활약으로 대표팀의 우승을 이끌면서 골든볼을 받은 적이 있다.


이강인에 앞서 우리 남자 선수 가운데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홍명보가 받은 브론즈볼(3위)이 '최고 성적표'였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