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반도체 독립 속도…창신메모리 연말 D램 양산

최종수정 2019.06.13 09:39 기사입력 2019.06.13 09:39

댓글쓰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빅3'에 도전장

中 반도체 독립 속도…창신메모리 연말 D램 양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창신메모리테크널러지(이하 허페이창신·合肥長?)가 올해 안에 중국 최초로 D램 대량 생산에 나선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D램 가격이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허페이창신의 D램 생산 가세는 하반기 D램 가격의 추가 하락을 부추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허페이창신이 D램을 자체 기술로 재설계하는데 성공해 연말 안에 생산에 나설 수 있다고 보도했다. 허페이창신이 D램 양산을 시작하면 한국의 삼성전자, 미국의 마이크론테크 등 반도체 거물들과 경쟁하는 중국 최초의 D램 대량 생산기업이 된다고도 전했다.


무역전쟁 과정에서 미·중 기술냉전이 격화하는 가운데 나온 성과로 중국은 D램 생산에 미국 기술의 사용을 최소화 할 수 있게 되는 성과를 얻게된다. 허페이창신의 D램이 미국의 장비와 기술 도움을 받았더라도 자체기술로 칩을 재설계하는데 성공한 것은 미국의 지식재산권 절도 비판에서 조금 떨어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 것이기도 하다. 일각에서는 화웨이, ZTE 등 중국 통신 관련 첨단기업들을 정조준한 미국이 다음 목표물로 허페이창신 같은 중국 반도체 기업들을 삼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었다.


2016년부터 허페이창신과 함께 D램 생산을 준비했던 푸젠진화는 지난해 10월 미국 정부가 미국산 반도체 장비 수출을 중단시키면서 생산설비 도입에 차질을 빚어 D램 생산에 실패했다. 허페이창신이 D램 재설계 쪽으로 방향을 돌려 대량생산의 돌파구를 마련한 것도 푸젠진화의 실패 사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중국 허페이시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허페이창신은 2016년 중국이 메모리 반도체 국산화를 목표로 전략적으로 세운 3개 반도체 기업 중 한 곳이다. 연말 안에 생산을 시작한다는 목표로 80억달러가 허페이 생산공장에 투자됐다. 단순히 D램 생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세계 '빅3' 메모리 반도체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수준의 생산력과 기술력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페이창신은 D램 생산 능력이 양산 초기 웨이퍼 기준 월 1만대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월 평균 130만대가 생산되는 것에 비해 한참 못미치는 규모다. 하지만 학습곡선을 거치면서 연말께는 생산량이 어느정도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D램을 얼마나 많이 생산하느냐에 관계없이 양산을 시작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반도체 굴기의 큰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중국 시장조사업체 시노(CINNO)의 셴양 애널리스트는 "토종 D램 생산이 없는 중국에서 허페이창신이 생산을 개시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중국에 큰 돌파구를 제공할 것"이라며 "D램 가격은 올해 하반기에도 계속 하락 추세를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D램 시장은 지난해 기준 996억5000만달러 수준으로 현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개 기업이 전체 생산량의 95%를 담당하고 있다. 중국 허페이창신이 얼마나 빨리 대량생산 속도를 높이느냐에 따라 전세계 D램 가격 하락 추세가 더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어 '빅3'의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평균 D램 가격은 미·중 무역전쟁 분위기 속에 세계 경제가 타격을 입으면서 지난해 3분기 고점 이후 현재 절반 이상 하락한 상황. 시장조사기관 트랜드포스는 D램 가격이 올해 3분기 최대 15%, 4분기에는 10% 추가 하락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