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용인시 '자율방재단' 확대 개편…재난상황 효율 대응 기대

최종수정 2019.06.10 15:32 기사입력 2019.06.10 15:32

댓글쓰기

용인시 '자율방재단' 확대 개편…재난상황 효율 대응 기대


[아시아경제(용인)=이영규 기자] 경기 용인시가 '자율방재단'을 확대 개편하고 발대식을 가졌다.


용인시는 10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조직 규모를 종전의 3배 규모로 확대한 '자율방재단'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확대 개편에 따라 자율방재단원은 종전 193명에서 670명으로 늘었다. 특히 각 구별 부단장을 선임하고 읍ㆍ면ㆍ동 단위 자율방재 체제를 구축해 각 지역의 재난상황에 효율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2007년 구성된 기존 자율방재단이 시 단위만 조직된 데다 단원들이 일부 지역에 편중돼 있어 각 읍ㆍ면ㆍ동에서 발생하는 재난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어렵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날 발대식에 참석해 "최근 지진과 같은 자연 재난이 자주 발생하고 있고 재난의 형태도 다양화, 대형화되는 추세"라며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자율방재 단원들이 위험 요소를 개선하는 등으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자율방재단은 '안전도시 용인'을 만드는 데 솔선수범할 것을 다짐했다. 시는 단원들의 방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발대식 직후 전문가를 초빙해 교육을 진행했다.


자율방재단은 지난 3년간 102회에 걸친 각종 예찰활동과 응급복구, 사전 예방활동, 훈련 등에 참여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