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애국당 천막' 강제철거?…3번째 계고장 기한은 13일

최종수정 2019.06.14 10:23 기사입력 2019.06.10 11:17

댓글쓰기

문호남 기자 munonam@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대한애국당이 광화문광장에 불법천막을 설치한지 한 달째를 맞으면서 서울시가 강제철거 카드를 다시 만지작거리고 있다. 시는 지난 7일 세 번째 계고장을 보내 13일 오후 8시를 자진철거의 마지노선으로 통보했다. 이를 어기면 행정대집행에 따라 강제철거에 나설 수 있다는 설명이다.


10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애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등을 요구하며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불법 천막이 갈등을 키우고 있다. 맞은편 세월호 추모공간 운영자들은 물론 광장을 찾은 진보 인사ㆍ시민들과 크고 작은 충돌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급기야 지난달 31일에는 천막을 촬영하던 유튜버들과 몸싸움을 벌인 당원 3명이 경찰에 입건되기도 했다.


시는 조례에 따라 천막을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광화문광장이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되는 건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시가 세 번째 계고장을 보내면서 6일 안팎의 자진철거 기간을 준 것도 강제철거의 명분으로 활용될 수 있다. 앞선 두 번의 계고장에선 이틀 안팎의 말미만 줬었다. 자진철거 준비기간이 3배 가량 늘어난 셈이다. 시가 애국당 천막에 부과해온 변상금도 이날 2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시는 애국당 천막 대응 부서를 광화문광장추진단에서 도시재생실로 최근 변경했다. 천막 문제를 단순히 광장 조성의 문제가 아니라 재생ㆍ철거 등의 문제로 인식하기 시작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런 이유로 시 안팎에선 강제철거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다만 시는 물리적 철거가 불러올 파장에 대해선 여전히 경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천막에 딸린 물량(살림살이)이 불어나 (계고 집행) 기간을 늘렸다"면서 "이번에도 (애국당 측에) 협조 요청을 했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말했다. 반면 언제든지 철거에 나설 수 있다는 기존 입장에도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